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외식업계, 서브 메뉴 판매처 다양화 인기 지속매장 외에 자체 쇼핑몰, 편의점, 영화관 등에서도 판매 활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최근 외식업계에서 주 메뉴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서브 메뉴의 판매처가 매장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해지고 있다.

업계는 소비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인기 서브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자체 쇼핑몰, 편의점, 영화관 등에서도 판매를 하면서 메뉴의 인기를 이어 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설렁탕 브랜드 ‘한촌설렁탕’에서는 다양한 서브 메뉴 중에서도 가장 주목받고 있는 ‘한촌불고기’와 ‘매운갈비찜’을 가정간편식으로 개발했다.

한촌만의 고유 양념에 숙성시킨 ‘한촌불고기’와 매콤달콤한 특제소스로 숙성해 부드러운 육질이 일품인 ‘매운갈비찜’은 매장에서 모임이나 회식 시 먹기 좋아 압도적인 탕류의 점유율 속에서도 꾸준한 판매율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메뉴다.

한촌설렁탕은 이들 메뉴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아 매장에서 먹는 맛 그대로를 가정에서 즐길 수 있도록 간편식으로 개발해 자체 공식 쇼핑몰에서 판매를 하고 있다.

프리미엄 김밥 브랜드 ‘바르다김선생’은 서브 메뉴로 출시한 가락떡볶이를 편의점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가락떡볶이는 지난 해 출시된 메뉴로 출시 4개월만에 20만 그릇을 돌파할 만큼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최근 편의점 업체인 CU와 손을 잡고 국수처럼 길게 뽑아 쫄깃함을 극대화한 떡을 그대로 살린 편의점 제품을 출시,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치킨 브랜드 ‘BHC’는 가장 핫한 서브 메뉴 3종인 ‘콜팝치킨’과 ‘달콤바삭치즈볼’, ‘빨간소떡’을 영화관에서 선보이기도 했다.

영화관에 선보이는 서브 메뉴 중 ‘콜팝치킨’은 BHC내 대표 메뉴라 할 정도로 인기 메뉴이며, ‘달콤바삭치즈볼’은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화제가 되면서 젊은 층에게 꼭 먹어야 하는 메뉴로 자리 잡는 등 높은 관심을 불러 온 메뉴다.

이들 메뉴는 한 입으로도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 단순 서브 메뉴가 아닌 영화관에서 먹기 좋은 간식으로포지셔닝 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고객층 확대와 다양한 소비자들의 입맛을 만족시키기 위해 서브 메뉴 출시가 활발해지면서 메인 메뉴보다 인기있는 서브 메뉴들이 등장하고 있다”며 “이러한 인기 메뉴들을 더 많은 고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업계에선 판매처를 다양화하는 등 간편하게 인기 서브 메뉴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