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최근 5년간 치매환자 71% 증가, '정부 대책시급'5년간 치매환자 진료비 8조 8330억 원…지난해 진료비도 2조원 돌파
알츠하이머 치매 PET-CT 이미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지난해 치매로 71만명이 병원을 찾으면서 진료비도 2조원을 돌파한 2조 2323억을 기록했다. 최근 5년간 치매환자가 71%로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정부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2014~2018년 치매 진료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치매진료비는 총 8조 8330억 원으로 2014년 1조 3324억 원에서 2018년 2조 2323억 원으로 6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치매환자수가 2014년 41만 6309명에서 2018년 71만 2386명으로 5년간 71% 증가하면서 지난해 인구대비 치매환자도 평균 1.37%로 늘어났다.

전남(2.87%), 전북(2.32%), 경북(2.03%), 충남(1.99%) 등 농촌지역이 많은 시도가 세종(0.98%), 울산(1.04%), 서울(1.07), 인천(1.08%) 등 대도시 지역에 비해 치매환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치매환자와 진료비를 살펴보면, △2014년 41만 6309명(1조 3324억) △2015년 47만 2845명(1조 5107억) △2016년 54만 7700명(1조 7607억) △2017년 62만 4493명(1조 9966억) △2018년 71만 2386명(2조 2323억) 이었다.

김광수 의원은 “치매는 나와 내 가족,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질병인 만큼 치매 검진부터 치료, 요양에 이르기까지 국가적 차원의 세심한 설계가 필요한 질병”이라며“문재인 정부는 치매 국가책임제를 표명한 만큼 치매 환자와 가족들의 비극을 근절하고, 치매환자 부양을 가족이 떠안아야 하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대책 마련에 속히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