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유통업계 신념 따라 소비 '미닝아웃' 대세정체성 표현 거침없는 밀레니얼 세대 영향-친환경 '코즈 마케팅' 박차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자신의 신념과 정체성을 드러내는 데 거리낌이 없는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를 주축으로, 최근 ‘미닝아웃(Meaning out)’ 소비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닝아웃은 신념을 뜻하는 ‘미닝(Meaning)과 ‘벽장 속에서 나오다’라는 뜻의 ‘커밍아웃’이 결합된 단어로, 정치적∙사회적 신념을 소비 행위로 적극 표현하는 것을 뜻한다.

이 같은 소비 트렌드에 따라 환경이나 빈곤 등 사회적 이슈를 활용하는 ‘코즈 마케팅(Cause marketing)’을 펼치는 기업이 증가하며, 국내 유통업계에서도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코카-콜라사는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새롭게 출시한 ‘씨그램 THE탄산’ 레몬•애플민트 2종에 무색 패키지를 적용했다.

코카-콜라사는 올 초 씨그램에 초록색 페트병 대신 재활용에 용이한 단일 재질의 무색 페트병을 적용했으며, 이후 출시된 씨그램 THE 탄산은 출시부터 투명 패키지로 기획됐다.

라벨 역시 재활용 시 페트병에서 제거하기 쉽도록 에코 절취선 라벨을 적용했다. 투명 용기를 사용해 눈으로 직접 탄산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플레이버에 따라 패키지에 각각 노란색과 하늘색으로 상큼하고 깨끗한 느낌을 살려 무색 페트병의 시각적 강점을 극대화했다.

코카-콜라사는 2025년까지 전 세계 자사 모든 음료의 용기를 친환경 패키지로 교체하고 2030년까지 판매하는 모든 음료 용기를 수거 및 재활용하는 ’World Without Waste*' 프로젝트를 통해 환경보호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배달의민족은 지난 4월부터 배민 앱으로 음식을 주문할 때 이용자가 일회용 수저∙포크 수령 여부를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했다.

배달의 민족은 ‘일회용 수저 안 받기’ 기능으로 3개월 만에 2,600만 개의 플라스틱류 쓰레기를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달 음식점 전용 소모용품 쇼핑몰 ‘배민상회’를 통해서도, 친환경 종이 용기를 50% 할인해 기존 일회용 용기와 비슷한 가격으로 판매하며 업주들의 환경보호 동참을 독려하고 있다.

GS샵은 친환경 택배 박스인 조립형 박스를 도입한다. 조립형 박스는 재활용의 용이성을 위해 비닐 테이프를 사용하지 않고도 상품을 안전하게 배송할 수 있도록 한 친환경 박스로, 택배 상자의 양 날개 부분을 접어서 넣기만 하면 되는 형태다.

포장 마감용으로 사용하는 비닐 테이프 대신 100% 전분 접착제가 사용된 종이 스티커를 사용함으로써, 소비자는 택배 수령 후 바로 재활용으로 분리배출 해 필환경 트렌드에 동참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도 유통업계는 친환경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을 겨냥해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는 마케팅과 캠페인을 꾸준히 전개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