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PACS ‘AI’와 결합, 워크플로우 최적화 한다서울대병원, 인피니트 AI PACS 도입…구진모 교수 “기존 의료기기 대체 잠재력 있다”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PACS의 발전 방향으로 효율성, 보안, 상호 호환 가능성, 워크플로우의 자동화 등 다양한 키워드가 제시돼 왔지만, 최근 모든 방면에서의 질적 개선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로서 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와의 결합이 대두되고 있다.

과거에는 AI 개발 자체에 대한 논의가 주를 이뤘다면 이제는 어떤 워크플로우로 AI 기술을 PACS와 통합하고 어떻게 배포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로 나아가고 있는 것.

이는 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KCR 2019)가 진행 중인 코엑스 인피니트 부스 현장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인피니트는 PACS, 의료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주요 포트폴리오로 하는 의료 영상 전문 기업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지능적인 어시스턴트로 영상의학과 전체 업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게 해주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인피니트 AI PACS’ 솔루션을 도입한 구진모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사진>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처음에는 폐암이나 폐전이를 주로 다루는 혈액종양내과 외래에 제한하여 사용을 시작했고, 현재는 흉부외과 등으로 확대해 사용하고 있다”며 “흉부 X-ray에 AI를 사용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따로 오더를 만들어 이 오더를 처방할 경우 따로 수작업을 하지 않아도 자동적으로 서버에서 AI 프로그램을 구동해 결과를 PACS에 보내는 프로세스를 확립했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은 올해 1월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받은 루닛(Lunit)의 Insight과 연동해, 인피니트 PACS에 AI가 검출한 폐결절의 annotation을 secondary capture 형태로 전송하고 있다.

인피니트 AI PACS는 △우선 순위 관리 △빠른 영상 조회 △전문 분야 판독 지원 △협진 기능 강화 등에 있어 강점을 가지고 있다.

먼저 인공지능 기반의 워크리스트가 사용자 일정과 업무량을 분석해 업무 우선순위를 설정한다. 어떤 검사부터 판독할지, 남은 검사는 몇 건인지 등 판독 우선순위와 현황을 실시간으로 안내한다. 특정 사용자에게 업무가 몰리지 않게 업무를 배분하며 turnaround time을 단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최소한의 마우스 클릭 및 동선으로 중요한 영상에 바로 이동할 수 있다. 환자의 과거 검사를 시간 순으로 표시, 현재 영상과 과거 영상의 위치를 자동으로 동기화하여 데이터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 맞춤 메뉴, 바로 가기 등을 사용해 보다 효율적인 판독이 가능하다.

더불어 유방영상의학, 핵의학 등 세부 전문 분야 영상에 최적화된 판독 기능을 제공한다. 3D, CT-PET Fusion 영상을 통합 조회하고, 유방영상의학 전용 판독 모드, 레이아웃 등을 사용해 판독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인피니트 AI PACS는 다학제 진료 등 컨퍼런스에 필요한 영상을 모니터에 보이는 그대로 저장하고 클릭 한 번으로 조회해 컨퍼런스를 더욱 원활하게 진행하도록 돕는다. 또한 환자 정보 익명화, 데이터 암호화 기능을 통해 환자 영상을 이메일, URL 링크 등으로 전달하거나 메신저로 공유할 수 있어 실시간 협진의 효율성을 높인다.

구진모 교수는 “여러 회사의 AI 솔루션들을 인피니트 PACS에 연동하는 부분에서의 UI, 워크플로우 최적화를 협업할 예정”이라며 “또한 실제 임상 환경에서의 AI 솔루션의 가치를 validation하는 공동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의료 현장에서는 첫 번째 단계에서 솔루션을 최적화 및 안정화하는 상황이며, 2~3단계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에러 가능성 처리 방안 등에 관해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전문가로서 ‘쓸만하다’라는 의미 있는 한마디와 함께, 머지않은 미래인 2~3년 내 기존 의료기기를 대체하며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은 분명하다는 긍정적 판단도 내렸다.

인터뷰를 마치며 구 교수는 “완벽하게 화려한 새 기술은 아니지만 시도를 한다는 것은 큰 의미”라며 “더 급한, 위중한 환자를 먼저 볼 수 있는 퀄리티 높은 판독을 구현하는 방향에 있어서 PACS와의 접목은 도움이 된다. 사용성 개선에 있어서 하늘과 땅 차이가 되는데 앞으로 데일리로 피드백을 받으며, 환자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고 연구 성과도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