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피아스프 기존 인슐린 대비 치료효과 '업그레이드'기존 인슐린 아스파트 대비 당화혈색소(HbA1C) 수치 낮춰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16일부터 20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제55회 유럽당뇨병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차세대 초속효성 인슐린 피아스프 플렉스터치주(성분명: 인슐린 아스파트, 이하 피아스프)의 ONSET 9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ONSET 9 연구는 기저-식사(Basal-Bolus) 인슐린 요법에도 혈당 조절이 되지 않는 제2형 당뇨병 환자들 1,091명을 대상으로 피아스프와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의 효능을 비교한 시험이다. 그 결과, 피아스프는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 대비 당화혈색소(HbA1C) 수치를 낮추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애쉬빌 소재 마운틴 당뇨병 내분비 센터의 웬디 레인 박사는 “제2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 질병의 진행됨에따라 식후 혈당 조절을 위한 식사 인슐린 추가가 필요하지만 일부 환자들은 식사 인슐린 추가에도 불구하고 혈당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다”며 “이러한 환자들에게 차세대 초속효성 인슐린 피아스프가 적합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노보 노디스크 부사장이자 최고과학책임자인 마즈 크로스가드 톰슨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피아스프가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 대비 식후 혈당 감소 효과가 뛰어나고 보다 많은 환자들이 목표한 혈당 수치를 달성하는데 도움을 주는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ONSET 9 연구 결과 피아스프는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 대비 당화혈색소(HbA1C) 수치 감소에서 비열등성을 입증했고, 식후 1시간 혈당 강하 효과는 우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혈당 수치로 확인된 중증 저혈당 발생률에 있어서도 피아스프군이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군 대비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피아스프는 식후에 급격하게 상승하는 혈당을 효과적이면서도 안전하게 조절하는 차세대 초속효성 인슐린으로 기존 속효성 인슐린(노보래피드)에 부형제인 비타민 B3(니아신아미드)와 L-아르기닌 아미노산을 추가하여 기존 속효성 인슐린 대비 초기 작용 시작을 2배 더 빠르게 한 것이 특징이다. 

이로 인해 체내 주사 시 내인성 인슐린 반응과 더욱 유사하게 작용한다. 또한 피아스프는 향상된 작용으로 인해 식사 시작 전 2분 또는 식사 시작 후 20분 이내에 투여할 수 있는 유연성을 가졌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