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정부, 치매 극복 위해 9년간 2000억원 투입예방‧치료기술 개발 810억원…진단기술 600억‧발병기전 연구 451억원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치매 극복을 위한 기술 개발에 9년간 2000억원을 투입한다.

 보건복지부는 2017년 9월 발표한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2년을 맞아 그동안의 성과를 평가하고, 치매 극복을 위한 정책 내실화를 추진하기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을 진행, 치매의 원인과 진단·예방·치료기술 개발 예산을 2020년부터 2028년까지 9년간 2000억 원을 투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정부는 이에 따라 치매극복을 위한 연구와 함께 치매 예방 및 집에서 생활하는 경증 치매환자와 가족이 필요로 하는 돌봄 서비스 강화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신규 과제를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에 국고 609억원, 민간자본 201억원으로 총 810억원이 9년간 투입된다. 이와 함께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에 9년간 600억원이 투입된다. 국고 508억원, 민간자본 92억원으로 구성돼있다.

 아울러 원인규명 및 발병기전 연구에 9년간 451억원의 국고가 지원된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 운영비로는 126억원이 책정됐다.

 복지부는 “치매발병을 5년 지연하고 연간 치매환자 증가속도를 50% 감소시킴으로써 치매로 인한 사회 경제적 비용을 획기적으로 경감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