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단대병원, NGS 유전자 패널검사 실시기관 지정조종태 병원장, “매년 승인 기관 갱신 계획-암 환자‧희귀질환자 맞춤 정밀의료서비스 실현” 다짐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단국대병원(병원장 조종태)이 최근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 기반 유전자 패널검사(NGS 검사) 실시기관’으로 지정받았다.

 승인 기간은 2020년 8월까지 1년이며, 단국대병원은 매년 갱신을 지속적으로 받는다는 계획이다. 단국대병원은 오는 26일 NGS 임상검사실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단대병원에 따르면 NGS 검사는 인간 유전체의 염기서열을 분석하여 질병진단에 필요한 정보를 얻는데 사용하는 기술로 질병과 연관된 유전자 변이에 대응하는 개별 맞춤형 치료를 가능하게 하는 최신의 정밀의료기술이다.

 특히 암치료의 경우 기존의 전통적인 세포독성 항암제는 암세포뿐만 아니라 정상세포에도 악영향을 끼치는 부작용이 있었으나, NGS 검사를 통해 특정 유전자 변이에 대응하는 표적항암제를 처방하여 부작용을 최소하고 치료효과는 극대화하는 것이 가능하게 됐다는 것.

 게다가 NGS 검사는 기존 한 번에 하나의 유전자만 검사할 수 있는 방식과 달리 한 번에 수십, 수백 개에 달하는 유전자를 하나의 패널로 구성해 분석함으로써 검사 시간 및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약할 수 있다.

 단국대병원 병리과 최승규 교수는 “NGS 검사로 개인의 방대한 유전정보를 한 번에 파악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토대로 질병의 진단, 치료 약제의 선택, 예후 추정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또 개인별 질병 발생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게 돼 맞춤형 건강관리가 가능하다”며 “NGS 검사는 비용대비 효과가 높은 유전자 검사로, 미래에 개개인의 고유한 유전정보에 기반을 둔 건강관리와 의료서비스를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종태 병원장은 “중부지역을 대표할 암센터 건립을 앞두고 NGS 검사 실시기관으로 승인받게 됐는데 앞으로도 암을 비롯한 중증질환과 기타 희귀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의 건강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하는 의료기관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