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필립스, KCR서 영상의학 AI 솔루션 선봬진단장비에 자동 빅데이터 분석 기술 적용, 의료진 워크플로우 향상 지원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헬스 테크놀로지 분야 선도 기업 필립스코리아(대표 김동희)는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75회 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KCR 2019)에 참가해 ‘더 나은 헬스케어를 실현하는 AI 기술’을 주제로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영상의학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필립스 디지털 MR 인제니아 엘리시온 3.0T

영상의학계는 정밀진단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질병을 조기에 진단하고 적은 비용으로 효과적인 치료를 이끌며 가치 중심 헬스케어를 실현하고 있다. 필립스는 이번 KCR에서 풍부한 임상 데이터와 경험-기술 영역의 지식을 통합한 적응형 인텔리젼스를 적용한 폭넓은 영상의학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소개한다.

이로써 방대한 의료 빅데이터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분석해 영상의학 워크플로우를 향상하고, 의료진의 정확한 임상적 의사 결정을 지원(CDS: Clinical Decision Support)함으로써 영상의학의 역할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먼저 MR 부문에서는 새로운 베가 HP 그래디언트(Vega HP gradients)를 기반으로 필립스의 최신 MR 기술 및 검사 플랫폼이 적용된 디지털 MR 인제니아 엘리시온 3.0T(Ingenia Elition)를 선보인다.

이번 장비는 경사자장 회전율(Slew Rate)이 업계 최고 수준인 220T/m/s로 높아 정밀한 고해상도 영상을 구현한다. 또한 필립스 고유의 MRI 촬영 시간 단축 기술인 컴프레스드센스(Compressed SENSE)가 탑재돼 고해상도 영상 품질을 유지하면서도 기존 대비 두 배 빠른 속도로 MR 검사를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AI 기반의 환자 센싱 기술 바이탈아이(VitalEye)는 별도의 호흡 벨트(respiratory belt)나 조작없이 환자의 호흡 패턴을 실시간으로 정확히 파악할 수 있어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환자 포지셔닝, 필요한 코일, 호흡, 조영제 사용 등 검사에 필요한 주요 정보를 직관적으로 나타내는 바이탈스크린(VitalScreen), 전체 검사 과정을 효율적으로 자동화하는 스마트이그잼(SmartExam) 등 의료진 워크플로우를 향상하는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필립스 아이콘 스펙트럴 CT

CT 부문에서는 아이콘 스펙트럴 CT(IQon Spectral CT)를 소개한다. 이 장비는 기존 CT와 같은 촬영 방법으로 단 한 번만 스캔해도 일반 CT 영상과 인체 내부 조직의 구성 물질 정보를 담은 스펙트럴 데이터를 동시에 얻을 수 있다.

또한 사전에 계획하지 않아도 필요에 따라 스펙트럴 영상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 구현하고 분석할 수 있다. 특히 PACS에서 바로 스펙트럴 영상을 구현할 수 있는 스펙트럴 매직 글라스(Spectral Magic Glass on PACS) 기능과 연동돼 의료진의 효율적인 영상 분석 및 정확한 진단을 돕는다.

한편 필립스는 20일 학회 현장에서 ‘스펙트럴 CT와 AI가 임상 결과 개선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오찬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필립스 진단영상 사업부 최고의료책임자 칩 트르윗은 스펙트럴 CT가 임상에서 갖는 강점에 대해 발표하고, 독일 쾰른대병원의 닐스 그로스 호캄프 박사가 연자로 나서 영상의학에서 AI의 역할을 공유할 예정이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