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자동차 부품 납 다량 함유 조사 착수환경부, 독일 콘티넨탈 공급 부품 대상-연말까지 성분 분석 마무리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독일의 자동차 부품업체인 콘티넨탈(Continental)에서 공급한 전자소자 등 자동차 부품이 납 함유기준을 초과했으며, 해당 부품이 장착된 차종을 확인하는 등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콘티넨탈은 자동차 재활용을 촉진하고, 폐차 과정에서의 유해물질 환경 노출을 예방하기 위한 규정인 ‘전기·전자제품 및 자동차의 자원순환에 관한 법률’의 납 기준 초과 사실을 환경부에 인정했다.

한국과 유럽연합의 납 기준은 동일하며, 물리적 분리가 불가능한 단일물질 내에서 함유량이 0.1% 이상인 납을 초과한 부품을 공급해서는 안 된다.

콘티넨탈은 자사의 납 기준을 초과한 부품이 국산차 뿐만 아니라 수입차량에도 상당수 장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콘티넨탈 부품이 장착된 국산차 및 수입차량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게 된 것이다.

환경부는 콘티넨탈의 납 기준 초과 부품에 대해 조사하는 한편, 다른 자동차 부품에도 유사한 위반 건이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콘티넨탈에서 공급한 부품이 다수의 차량에 장착되어 있어 10월까지는 영향을 받은 세부 차종을 확인하고, 올해 말까지 콘티넨탈 부품에 대한 성분 분석을 실시하다는 방침이다.

자동차 내 부품의 유해물질 기준이 초과되는 경우, 위반 차종별로 최대 3,0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