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전국민 의료정보 활용 플랫폼 '눈앞에'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개통…4개 공공기관 데이터, 연구자·일반 국민 활용 가능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을 개통, 국민 의료 정보 활용을 위한 발걸음을 내딛는다.

 보건복지부는 그간 지속적인 사회적 논의를 거쳐 보건의료 분야 공공기관의 의료데이터를 정책연구 등 공공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hcdl.mohw.go.kr)’ (이하 ‘플랫폼’)을 17일 개통했다고 밝혔다.

 플랫폼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질병관리본부, 국립암센터 등 공공기관이 보유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을 위해 구축됐으며, 앞으로 국민건강 향상과 의료 질 제고를 위한 연구에 활용된다.

 플랫폼의 핵심 기능은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방안 제안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신청 △보건의료 빅데이터 현황 확인 △공공기관 간 데이터 연계·교류 △개인정보 비식별조치 기능 등으로, 보건의료분야 연구자 및 일반 국민이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복지부는 2018년 7월 학계·연구계·의료계·시민단체 등과 함께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심의위원회(위원장 : 보건복지부 차관)를 구성했고, 심층 토론을 거쳐 지난해 11월 시범사업계획을 확정한 바 있다.

 이후 정책심의위원회에서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활용이 가능한 공공 연구목적, 데이터 연계·제공방식 등을 논의해 왔고, 그간 논의 사항을 충분히 반영하여 올해 9월 17일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을 개통하게 됐다.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흐름도

 이번에 개통된 플랫폼에서는 △국민 누구나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 주제 등을 제안할 수 있고, △보건의료분야 연구자들은 연구에 필요한 데이터를 신청할 수 있다.

 국민이 제안한 연구과제 중 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하는 과제는 소관부서 및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쳐 실제 정책연구나 연구개발(R&D) 사업 등으로 수행될 예정이다.

 연구자들은 플랫폼을 통해 데이터 관련 상세 정보를 얻고 연구에 필요한 데이터를 신청할 수 있다.

 먼저 연구자들은 플랫폼 홈페이지에서 ‘데이터 편람(카탈로그)’을 내려받아 각 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의 범위, 형태, 종류 등을 확인하여 연구 설계에 활용할 수 있으며, 이와 관련된 질의답변 등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이를 토대로 연구자들이 필요한 데이터를 플랫폼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연구과제의 공공성 심의 및 기술검토를 거쳐 연구자에게 데이터가 제공된다.

 민감한 보건의료 정보를 다루는 만큼 공공기관 간 자료 전송 시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전용회선(행정망)을 활용, 암호화하여 자료를 주고받으며,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정보자원관리원(대전)에 전산장비를 위치, 주요 국가 전산망으로서 철저히 보호한다.

 또한 제3자신뢰방식(TTP, 정보연계에 사용되는 암호화 키를 별도로 관리되는 안전한 특수전산장비에서 보관, 정보보호수준을 최대한으로 격상) 및 안전한 일방암호화함수(암호를 푸는 것이 수학적으로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진 기술) 등을 활용해 연계한다.

 아울러 개인정보 유출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데이터에 개인정보를 알아볼 수 없도록 기술적 조치(비식별조치)를 실시하고, 연구자는 이를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폐쇄된 연구공간을 통해서만 열람·분석하게 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공공기관이 연구자들의 데이터 열람·분석 등 지원을 위해 운영된다. 전국 11개 도시에 15개 분석센터가 운영된다.

 복지부는 이번 1차 플랫폼 개통을 시작으로, 공공기관 간 플랫폼 기능보강(’19.4분기∼’20.3분기) 등을 단계적으로 실시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관련 공공기관과 협력해 개방대상 데이터 및 개방 범위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에 개통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은 의료데이터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의 첫 결과물”이라며 “앞으로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국민건강 증진에 충분히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