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신풍, 피라맥스 글로벌 신약 ‘우뚝’USAID 및 유니세프와도 조달 장기공급 합의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신풍제약(대표 유제만)의 말라리아치료제 ‘피라맥스’가 글로벌신약으로 위상을 높이고 있다. 국산 16호 신약 ‘피라맥스’는 제품의 우수성으로 국제조달시장 뿐 아니라 아프리카시장서 독자적 제품으로 각광 받고 있다.

열대열 말라리아 및 삼일열 말라리아에 동시 치료가 가능한 Artemisinin복합제제인 피라맥스정/과립

 피라맥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필수의약품 등재 뿐 아니라 미국 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도 받는 등 차세대 말라리아 치료제다.

 최근 피라맥스는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콩고공화국, 니제르 등 3개국 국가 항말라리아 치료지침 1차 치료제로 등재된데 이어 기타 아프리카 10개국 사적시장에 수출하고 있는 등 우수한 효능을 인증받고 있다.

 특히 지난 3일 미국 대외원조기구 국제개발처(USAID)에 이어 4일 유니세프와도 항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의 조달을 위한 장기 공급에 합의했다. USAID의 경우 조달 품목 선정 기준이 매우 엄격해 조달 계약 체결만으로도 의미 있다. 향후 USAID가 지정한 국가를 대상으로 필수의약품을 추가 공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도 기대가 크다.

 글로벌신약으로 전 세계 유일하게 열대열 말라리아 및 삼일열 말라리아에 동시 치료가 가능한 Artemisinin복합제제인 피라맥스정/과립은 향후 공공조달 시장에서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