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일자리 창출, 민간단체와 정부 힘 합친다의료기기조합·의료기기협회·화장품협회 채용박람회, 57개 주요기업 참가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의료기기·화장품 민간단체와 정부가 힘을 합쳐, 유능한 젊은 인재들이 관련 산업 분야에서 일자리를 얻고 개인과 기업 모두에게 더 큰 성장을 이루는 의미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회장 이경국)·대한화장품협회(회장 서경배)는 오는 17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과 함께 서울 SETEC(3관)에서 ‘2019 의료기기·화장품산업 채용박람회’를 개최한다.

의료기기·화장품산업은 제조업 평균 대비 고용유발 효과가 높은 산업으로서, 신성장 동력으로 산업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일자리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국내 의료기기산업 시장규모는 6.8조원이며 ‘18년 의료기기산업 (제조분야) 종사자는 약 4.7만 명으로 전년대비 2.8% 증가한 약 1,300명의 일자리가 늘어났고, 국내 화장품산업 시장규모는 14.3조원이며 ‘18년 화장품산업(제조분야) 종사자는 약 3.6만 명으로 전년대비 7.6% 증가해 약 2,500명의 일자리가 창출됐다.

특히 하반기 채용시즌을 앞두고 57개 의료기기·화장품 주요기업이 참가하며, 채용 관련 정보 및 직무 관련 멘토링 등 청년들의 취업 연계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마련했다.

대표적인 의료기기 기업으로는 국내 1위 매출 오스템임플란트를 포함해 GE헬스케어․한국알콘 등이 참가하고, 화장품 기업으로는 세계 1위 ODM업체인 코스맥스 및 토니모리 등이 우수한 인재를 찾기 위한 채용 및 설명을 진행한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재화 이사장과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경국 회장은 “의료기기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수한 인재들이 의료기기분야에 지원하여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공해 주기 바란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대한화장품협회 서경배 회장은 “화장품산업은 수출 효자 산업으로 앞으로도 세계적인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창의적인 젊은 인재들이 과감히 지원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복지부 노홍인 보건의료정책실장은 “국가 신성장동력인 바이오헬스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여 선도적으로 국가경제를 이끌어나가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 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의 미래는 기업과 인재들에게 달려 있으며, 채용박람회가 기업과 예비 취업자에게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정부도 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