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국내 유통 잔탁에서 발암물질 미검출'식약처, ' 잔탁과 동일원료 사용하는 의약품 전체로 확대 검사' 예고
잔탁광고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잔탁(Zantac) 제품과 잔탁에 사용하는 원료제조소에서 생산된 라니티딘을 검사한 결과,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미국FDA와 유럽의약품청(EMA)가,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의 잔탁 제품에서 NDMA가 검출되었다는 위해정보를 입수했다.

이에 식약처에서도 한국 GSK가 허가 받은 잔탁 3개품목, 29개제품과 잔탁에 사용된 원료 라니티딘 등 총 35개를 긴급하게 수거하고 검사를 실시했지만 NDMA가 검출되지 않았다.

현재 미국과 유럽에서도 일부 라니티딘 함유 제제에서 낮은 수준의 NDMA가 검출되었기 때문에 회수 등 조치는 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며, 지속적으로 안전성을 조사하고 있는 중이다.

특히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처방받은 환자들에게 제품의 복용을 자의로 중지하지 말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일반의약품으로서 라니티딘을 복용 중인 환자는 시중에 많이 있는 동일 효능의 다른 제품들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현재 각국에서 검출된 NDMA정보를 공유하고 발생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미국과 유럽의 규제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현재 수입 또는 국내 제조되는 모든 라니티딘 원료와 해당 원료를 사용한 의약품(395품목)을 대상으로 계속해서 수거·검사를 확대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