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중단됐던 복지부-의협 소통 재개된다의정협의체 구성 앞서 간담회 개최…아젠다 확정 위한 예비회의 마련 계획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가 의료현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의정협의체’를 재개한다.

 복지부와 의협은 11일 오전 서울 정동 달개비에서 의정협의 재개와 국민건강 및 환자안전, 의료전달체계 개선 등 현안 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복지부에서는 김강립 차관,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이기일 건강보험정책국장,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과장, 이중규 보험급여과장이, 의협은 최대집 회장, 박홍준 부회장, 방상혁 상근부회장, 정성균 총무이사, 연준흠 보험이사, 박종혁 대변인이 참석했다.

 이날 최대집 회장과 김강립 차관은 의료현안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하고, ‘의정협의체’를 다시 운영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의정협의 아젠다 확정을 위해 조속히 예비회의를 개최하고, 우선 해결 가능한 단기과제를 집중 논의하는 것은 물론 중장기적 과제도 함께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의협 관계자는 “복지부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논의를 지속해야한다는 원칙 하에 협의체를 재 운영하기로 했다”며 “의정 간 대화를 통해 보건의료의 발전과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