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환자단체 “국립암센터 파업 신속 해결” 촉구‘파업 장기화 막기 위해 노동부-복지부 등 정부기관서 적극 개입해 중재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국립암센터 노사는 신속하게 파업 사태를 해결해 암 환자들이 투병에 전념하도록 해야한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한국백혈병환우회, 암시민연대, 한국선천성심장병환우회, 한국신장암환우회, 한국다발성골수종환우회, 대한건선협회, 한국GIST환우회, 한국1형당뇨병환우회 등 환자단체는 11일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환자의 생명을 다루는 병원의 파업은 그 피해가 환자의 사망이라는 치명적 결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일반 기업의 파업과 다르다는 이유에서다.

 국립암센터 노조(지부장 이연옥, 조합원 972명)는 지난 5일 임금협상이 최종 결렬됨에 따라, 6일 오전 6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국립암센터 측에서는 처음 일어나는 초유의 파업 사태에 지난 5일 저녁 환자들의 안전을 위해 급히 절반 이상의 암 환자를 전원·퇴원시킨 상황이다.

 결국 노조의 파업으로 국립암센터는 실제로 암 환자 진료에 차질을 빚고 있으며, 일부 환자의 가족은 노조가 파업을 철회할 것을 요청하는 국민 청원까지 올린 상황이다.

 이들 환자단체는 “많은 환자들이 국립암센터의 암 치료 전문성을 신뢰해 내원하고 있는 상황에서 파업을 이유로 항암주사실과 방사선치료실 인력이 부족해 암 환자 치료에 차질이 생긴다면 이는 국립암센터의 존재이유를 망각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전국에서 두 곳만 설치된 양성자치료센터의 경우 필수유지업무 규정에 없기 때문에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 받는 암 환자들의 치료에 심각한 차질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국립암센터의 설립 목적을 고려해 암 치료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항암치료실과 방사선치료실은 응급실·중환자실과 마찬가지로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필수유지업무협정을 신속하게 개정해야한다는 게 환자단체의 주장이다.

 이들 환자단체는 “파업사태 장기화로 암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수백 명의 암 환자들의 치료받을 권리를 침해하거나 완치에 대한 투병 의지를 꺾어서는 안 된다”며 “병원에서 노조나 사측에서 파업이나 폐업을 선택할 때는 반드시 치료에 있어 환자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적극 노력해야한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 환자단체는 국립암센터 노사간 협상이 불가능할 경우 노동부와 보건복지부 등 정부기관에서 적극 개입해 중재에 나서야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환자단체는 “국립암센터 노조의 파업이 장기화되고 정부에서 중재를 하지 못할 경우 치료받는 환자의 생명을 지키는 자구행위에 나설 것”이라며 “또 파업으로 환자에게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 국립암센터 노사에 그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조영서 2019-09-11 15:57:47

    제 딸아이는 부천 어느 병원에서 6월 24일 횡문근육종 진단을 받은 후 전원해서 세계최고라 하는 암쎈터를 믿고 희망을 갖고 갔습니다 42주의 항암치료 스케줄이 결정되었고 양성자치료는 6회가 결정되었습니다 그런데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병원파업이라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 화가났습니다 도대체 어디에 이 불안한 마음을 얘기해야할까요!힘없는 환자나 보호자는 이 상황을 무조건 받아들이고 해결될때까지 기다리라는겁니까 이 말도 안되는 이 상황을 누구에게 책임을 물어야할까요   삭제

    • 멋쟁이 2019-09-11 14:23:56

      국립암센터 이은숙 원장이 작심하고 파업을 길게끌고 가려고 앞으로는 눈물쇼 여론전 하고 뒤로는 아예 병원 문닫는 절차를 착착 진행중이다.
      내부사정을 모르시는 분은 아래 글을 읽어 보세요.

      https://m.blog.naver.com/dunhill1ever/221645381036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