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특별기고
[칼럼] 솔직한 귀성형 이야기-9월9일 ‘귀의 날’을 맞이하여
         보나 성형외과 김영수 원장

[의학신문·일간보사] 사람들이 외모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다양한 종류의 성형수술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런데 귀 성형을 한다고 하면 거의 대부분 ‘귀도 성형을 한다고?’ 하면서 의아함을 드러낸다.

그러나 선천적 혹은 후천적으로 귀 모양의 이상하거나 귀 변형이 있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또한 외모에 대한 관심으로 귀 성형에 대한 관심 또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귀는 눈, 코, 입 등 얼굴의 다른 기관과 달리 연골틀을 얇은 피부가 앞뒤로 싸고 있는 복잡한 3차원적 구조를 가지는 기관이다. 그래서 귀 성형을 위해서는 귀에 대한 정확한 해부학적, 구조적 지식이 요구되는 것이다. 또한 사람마다 가지고 있는 연골과 피부 상태가 틀리므로 현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데, 10여년간 귀만 진료하고 있는 필자에게도 아직도 어려운 분야이다. 

흔히 외래에서 볼 수 있는 귀모양의 이상으로는 정면에서 귀가 유난히 많이 보이는 돌출귀, 귀 윗부분이 머리속에 파묻혀 있는 매몰귀, 그 외 각종 귓볼 이상(칼귀, 이수열등)등을 쉽게 볼 수 있다. 

과거에 비해 귀 성형이 증가하면서 이전 수술에 대한 불만족으로 재수술을 고려하는 경우도 또한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재수술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공통된 것은 이전 수술시 변형에 대한 원인 파악이 정확하지가 않았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돌출귀의 경우, 귀 안 Y자 주름이 불완전하게 형성되어 있는 빈도가 절대 다수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다른 여러 가지 요인이 같이 동반되어 있는데도 교정없이 단순히 주름형성에만 집중하여 부자연스럽고 과교정 혹은 저교정이 되는 경우를 흔히 보게 된다.  

또한 귀의 이상적인 수치나 각도, 길이에 대한 보편적인 수치는 있지만 모두가 이 기준에 맞출 수도 없고 맞추어서도 안된다. 그냥 수치는 수치에 불과하고 각 개인의 연골과 피부 상태에 맞는 자연스런 귀모양을 만드는데 목표를 두어야 한다. 

귀 성형은 흔히 볼 수 있는 돌출귀와 같은 미용적 측면의 귀 성형부터 사고로 인한 변형, 선천적으로 귀가 없는 소이증의 재건까지 매우 다양한 분야를 포함하고 있다. 

어느 하나 쉬운 부분이 없고 각 변형마다 한 가지의 방법보다 여러 가지 술식을 복합적으로 적용해야 보다 만족스런 결과를 얻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귀에 대한 정확한 지식과 더불어 경험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본인이 귀 모양에 대한 스트레스로 귀 성형을 고려하고 있다면 가장 중요한 것은 여러 병원을 정해서 전문의 선생님과 직접 정확한 진찰과 상담을 받는 것이다. 각종 광고나 문구에 귀가 솔깃하지 말고, 귀하게 직접 얻은 여러 정보를 바탕으로 현명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