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팀 스텐트 미국특허 획득폴리머 없이 지속적 약물용출 가능 - 혈관 주변 염증 최소화 등 획기적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남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정명호 교수팀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심장혈관 스텐트가 최근 미국특허를 획득했다.

이번 스텐트는 전남대병원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보건복지부 지정)와 한국심혈관계 스텐트연구소(센터장 정명호 교수)로 구성된 연구팀이 지난 2015년에 개발한 ‘이산화티탄 박막 코팅 비폴리머 에베로리무스 약물용출 스텐트(이하 비폴리머 스텐트)’인 심장혈관 스텐트로써 지난 7월 초 미국특허를 받았다.

연구팀은 지난 2016년 8월 국내 특허와 2016년 10월 국제 학회지 발표에 이어 세 번째 값진 연구결실을 맺었으며, 지난 2013년 개발된 금속스텐트(상품명 타이거 스텐트)와 함께 전남대병원 스텐트 연구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다시 한번 알리게 됐다.

‘비폴리머 스텐트’는 고분자화합물인 중합체(폴리머) 없이 지속적으로 약물을 용출 할 수 있는 것으로, 기존 폴리머 사용으로 인해 발생했던 혈관 주변의 염증을 최소화하고 스텐트 혈전증을 예방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진 획기적인 의료장비이다.

그간 연구팀은 지속적인 돼지 전임상 시험을 통해 비폴리머 스텐트의 안전성과 효능을 확인했으며, 외국산 심혈관계 스텐트 보다도 훨씬 우수하다는 사실도 입증했다.

연구를 주도한 정명호 교수는 “특허 받은 스텐트를 상용화하기 위해 현재 한국식약처에 임상시험계획 허가신청 승인을 진행하고 있다” 면서 “향후 상용화가 되면 심장혈관 스텐트의 국산화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