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6일 '자원순환의 날' 기념행사 다채민관 자원순환사회 구축 다짐-커피박 재자원화 협약도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6일 오후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매년 9월 6일인 ‘자원순환의 날’은 ‘폐기물도 소중한 자원’이라는 인식을 높이고, 생활 속 자원순환 실천의 중요성과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환경부가 2009년부터 지정한 날이다.

환경부와 인천광역시가 공동 주최하는 올해 기념식은 자원순환사회 구축에 대한 정부, 지자제, 기업, 시민사회 등 협치(거버넌스)와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모두가 함께하는 자원순환 사회’를 주제로 열린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폐기물 처리의 공공성 강화와 함께 재활용 산업과 시장을 육성하여 새로운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자원순환 정책방향을 제시하는 한편 자원순환사회 실현을 위한 사회 모든 구성원의 적극적 참여와 협력을 강조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그간 자원순환 활동에 공로가 큰 기업, 지자체 등에 대한 분야별 시상식도 열린다.

‘자원순환 선도 및 성과우수 사업장’으로 삼성전자㈜화성사업장과 오뚜기에스에프㈜, 코오롱인터스트리㈜울산공장이, ‘순환골재 우수활용기관’으로 충청남도 논산시와 대구도시공사가, ‘포장재 및 1회용품 감량 우수기관’으로 ㈜파리크라상이, ‘생활 및 음식폐기물 감량 우수기관’으로 대구광역시 수성구가 정부포상의 영예를 안는다.

이날 환경부와 인천광역시, 현대제철과 환경재단 등 10개 기관은 본 행사 전에 자원순환 협치(거버넌스) 사업의 본보기로 ‘커피박(찌꺼기) 재자원화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커피박의 배출부터 재자원화 전 과정에 이르는 민·관 협력체계를 완성하기로 했다.

커피소비의 증가에 따라 지속적으로 증가해 온 커피 찌꺼기는 그간 생활폐기물로 대부분 버려져 왔으나, 이번 협약을 통해 인공구조물(인공목재처럼 데크 및 식생모듈 부품으로 활용)로 재자원화될 예정이다.

공식 기념식 외에도 분리배출 체험교육, 새활용예술(리사이클링아트) 전시, 나눔장터, 재활용품 직접만들기,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등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전시·체험 행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열린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