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글로벌 입맛 사로잡은 'K-푸드' 바람스틱 커피·아이스크림부터 버거·스테이크 까지… 국내 개발 K-푸드 역수출 활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좀처럼 식을 줄 모르는 한류 열풍을 타고 세계 전역에서 ‘K-푸드’ 바람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토종 식품기업들이 공격적인 해외 수출 전략을 전개하고 있는 것은 물론이고, 국내에 진출한 글로벌 식품․외식기업들 또한 K-푸드에 주목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의 한국 법인이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게 개발한 제품과 메뉴가 해외로 역수출되며 인기를 끄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롯데네슬레코리아가 선보인 ‘네스카페 콜드브루’는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차세대 스틱형 콜드브루 제품으로, 올해 말레이시아, 홍콩에 수출을 시작해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수출국을 늘려나갈 계획에 있다.

특히 첫 수출국인 말레이시아의 경우 커피에 관심이 높은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온라인을 통해 입소문이 나며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네스카페 콜드브루’는 프리미엄 콜롬비아 산 원두를 사용해 입안에 여운이 남는 섬세한 플로럴 향으로 새로운 커피 경험을 제공하는 차세대 콜드브루 제품이다.

미국의 대표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배스킨라빈스를 운영하고 있는 SPC그룹은 지난 2009년 일찍이 국내에서 자체 개발한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미국 배스킨라빈스 본사로 역수출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국내의 독보적인 아이스크림 케이크 제조 기술이 브랜드의 본고장으로부터 인정 받은 것.

한국 배스킨라빈스는 아이스크림의 신선도와 품질 관리를 위해 원료를 직수입해 국내에서 생산하고 있으며, 현재 중동과 중국, 말레이시아 등의 배스킨라빈스 매장에서 판매 중인 아이스크림 케이크도 한국에서 만들어 수출한 것이다.

한국 버거킹은 최근 통새우와퍼, 몬스터와퍼 등 자체 개발한 메뉴가 잇따라 히트를 치며 글로벌 본사의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 개발 메뉴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는 바로 ‘콰트로치즈와퍼'로, 2013년 국내에서 기간 한정 메뉴로 개발됐다가 해외로 역수출된 특이한 경우다.

‘콰트로치즈와퍼’는 국내 소비자들이 고소한 치즈를 좋아한다는 점에 착안해 한국인의 입맛에 맞도록 4가지 치즈를 넣은 햄버거다.

출시 당시 폭발적인 반응으로 6개월만에 정식 메뉴로 재출시 되어 미국, 일본, 인도네시아, 필리핀, 영국, 뉴질랜드, 스웨덴 등 7개국에 역수출 하기에 이르렀다.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의 한국법인 아웃백코리아도 자체 개발한 인기 메뉴를 스테이크의 본고장인 미국 본사로 전파했다.

프리미엄 스테이크 시리즈인 ‘블랙 라벨 스테이크’, ‘토마호크 스테이크’가 바로 그 것. 국내 아웃백에서 매출의 45% 이상을 차지하는 대표 메뉴로 자리매김했을 뿐 아니라, 미국 본사와 홍콩으로도 역수출됐다.

지난 2014년 첫선을 보인 ‘블랙 라벨 스테이크’는 아웃백 수석 셰프가 엄선한 식재료로 만든 메뉴로, 출시 5년 만에 누적 판매량 400만개를 돌파하며 아웃백 시그니처 메뉴로 자리 잡았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