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하나된 임상병리사, 글로벌화 속도 낸다”미국·일본·대만 등 8개국 참여 미래 발전 방안 등 공통관심사 다뤄
제57회 대한임상병리사 종합학술대회 및 국제컨퍼런스 성료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제57회 대한임상병리사 종합학술대회 및 국제컨퍼런스가 지난 8월30~31일 양일간 평창 알펜시아에서 ‘하나된 임상병리사, 세계로’를 대주제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선 각 전문분야별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최신지견 발표와 함께 국제적 공통 관심사인 임상병리과학의 미래 발전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의 장이 마련되면서 글로벌 학술 축제의 장이 됐다.  

제57회 대한임상병리사 종합학술대회 및 국제컨퍼런스가 지난 8월30~31일 양일간 평창 알펜시아에서 ‘하나된 임상병리사, 세계로’를 대주제로 한국을 포함 8개국 관계자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대한임상병리사협회 및 강원도임상병리사회 주최 및 대한임상검사과학회 주관으로 열린 이번 학술행사에는 한국을 비롯한 미국, 일본, 대만,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홍콩  등 8개국 임상병리사 등 총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임상검사정도관리학회 및 대한병리학회 등의 의사들이 상당수 참석해 감염관리 및 정도관리, 병리세포 검사 등에 대한 의사와 임상병리사들간 함께 논의하는 학술토론의 장이 마련되어 주목받았다. 

특히 병리학회와의 협의를 통해 병리세포 검사 등에 대한 임상병리사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한 ‘육안병리사제도’ 운영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했다. 빠르면 10월경에 병리학회 주관으로 시범 성격의 자격시험을 치르는 방안이 가시화 되고 있다.     

이와함께 AI 기술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및 이를 진료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게 NGS 등 정밀진단 검사법 및 치료지원시스템이 활발하게 구축되어 가는 시대적 변화에 앞서나가기 위해 다양한 강연과 짜임새 있는 학술프로그램이 마련되어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 

그중에서도 국제심포지엄, 국제학생포럼, 키오스크를 이용한 포스터 발표, 업무 프론티어, 현장검사 정도관리, 중소병의원을 위한 특별세션, 회원고충 상담 등의 경우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또한 대한임상병리사협회는 기존 일본, 대만, 싱가포르에 이어 이번에 태국임상병리사협회와도 향후 업무 활성화 및 학술교류 증진 차원서 MOU 체결을 긍정적으로 협의 한 것도 큰 성과로 꼽힌다. 

대한임상병리사협회 장인호 회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하나된 임상병리사 세계로’란 주제에서 보듯이 국제임상병리사들의 공통된 과제를 심도 있게 다루면서 세계 임상병리사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좋은 계기가 됐다”면서 “앞으로도 한국을 주축으로 한 임상병리사들의 국제화에 우리나라가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