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정부, 배아·생식세포 관리체계 손보나저출산 해결·배아 관리제도 개선 모색 연구 추진…배아생성의료기관 표준운영지침 개정 도모
배아세포 이미지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저출산 해결을 적극 모색 중인 정부가 배아 및 생식세포 관리체계 개선 및 일선 난임전문의료기관의 표준운영지침 개정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생식세포 및 배아의 안전한 보관·활용을 위한 관리체계 구축 연구’를 최근 입찰 공고했다.

 복지부는 이번 연구를 통해 생식세포 및 배아의 안전한 보관·활용을 위한 제도를 점검하고, 관련 사항에 대한 개정‧보완과 기증 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복지부는 연구를 통해 배아생성의료기관 대상 생식세포 및 배아 동결 보관 및 활용에 대한 현황과 그 사회적 요인에 대한 현황 조사, 해외 사회적 동결 사업에 대한 현황을 조사하게 된다.

 특히 미혼여성 등을 대상으로 하는 사회적 동결 보관사업 실태를 조사, 매년 실시된 난자 동결 보관 현황 조사를 토대로 실제 운영현황 및 문제점을 파악하고 향후 운영 모델을 검토하게 된다.

 아울러 난임 해결 등 사회적 요인에 의한 생식세포‧배아 보관 및 활용에 대한 관리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생식세포 검사·채취·보관방법과 체외수정 과정상 규정 미비사항 제안 등이 연구계획에 포함돼있다.

 일선 의료기관 표준운영지침 개정을 위한 토대도 만들어진다. 복지부는 연구를 통해 배아생성의료기관 표준운영지침 개정안을 마련, 기증 정자·난자에 대한 유전질환, 감염병 감염 검사 기준, 정자 기증자에 대한 건강검진 기준 등을 세울 계획이다.

 아울러 복지부는 난임 해결 목적의 위한 정자, 난자 등의 생식세포 기증풀 확대를 위한 관리체계 구축과 홍보 활성화 방안 등도 마련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이번 연구를 통해 생식세포 및 배아의 안전한 관리를 위한 제도 기반 마련과 난임 및 저출산 극복 등 사회적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