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국내 대형 제약 마진 3% 인하…유통계 ‘반발’아웃소싱 과정서 마진 인하…'제약사 부담 유통에 떠넘기는 모양새' 지적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국내 대형 제약사가 제품 아웃소싱 과정에서 마진을 무려 3% 인하, 의약품유통업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제약사가 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에 대한 마진이 3% 인하됐다.

의약품유통업계는 이같은 아웃소싱 과정에서 마진이 인하된 것은 제약사들간 마케팅 경쟁 부산물로 그 부담을 유통업계에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의약품유통협회를 중심으로 제약사와 마진 문제를 협의하고 있지만 아직 양측간 의견이 팽팽히 맞서 해결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마진이 낮아진 만큼 ‘손해를 보면서 판매할 수 없다’는 강경한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어 제약사와 의약품유통업계간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의약품유통업계 관계자는 “제약사간 아웃소싱과정에 약품 마진을 인하하는 것은 제약사 갑질의 일종”이라며 “이같은 마진으로는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는 구조가 형성되는 만큼 제약사들도 유통업계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의약품유통업계 관계자는 “제약사들의 어려움도 이해되지만 의약품유통업계는 1% 이하 수익률로 허덕이고 있다”며, “제약사들간 경쟁으로 발생된 부담을 유통업계에 떠넘기는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