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대형마트 빈박스 제공 안한다이마트 홈플러스 등 4곳 참여-장바구니 대여 등 폐기물 줄이기 동참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농협하나로유통 등 대영마트가 앞으로 종이상자(빈박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농협하나로유통,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4개 대형마트를 비롯해 ㈔소비자공익네트워크와 함께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자발적 협약식'을 29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4개 대형매장 사업자 대표 및 소비자공익네트워크 부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종이상자(빈박스)를 쓰지 않는 제주도 지역의 대형마트 성공사례를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불필요한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장바구니 사용의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대형마트 4곳과 제주도 현지 중형마트 6곳은 제주특별자치도와 업무협약을 맺고 2016년 9월부터 자율포장대에 비치하던 종이상자와 플라스틱으로 만든 포장테이프 및 끈을 모두 치웠다.

필요한 경우 종량제 봉투나 종이상자를 구입할 수 있게 하고 장바구니를 대여할 수 있도록 했다.

3년이 지난 지금 제주도 대형마트 이용자의 대부분이 종이상자를 쓰지 않고 있으며, 장바구니 사용이 자리를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형마트들은 2~3개월 홍보기간을 거쳐 제주도의 성공사례를 전국으로 확대‧시행하고,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장바구니 제작‧보급 및 대여체계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간 대형마트에서는 종이상자 제공 등으로 장바구니 이용이 저조하며, 자율포장대 운영으로 포장용 테이프나 끈 등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