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한·베트남 보건의료·복지협력 강화된다김강립 차관, 호치민 방문해 보건의료제도·산업 교류 물꼬…산업지원센터 개소·민간 MOU 독려 등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한국과 베트남간 보건의료‧사회보장 협력이 강화된다.

 보건복지부는 28일과 29일 이틀간 김강립 차관이 베트남과 보건의료 및 사회보장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하노이․호치민을 방문한다고 27일 밝혔다.

 29일 김강립 차관은 호치민에서 베트남 응웬 쯔엉 선(Nguyen Truong Son) 보건부 차관을 만나 건강보험제도, 의료인 면허시험제도 등 다양한 보건의료 협력방안을 협의한다.

 베트남은 한국의 건강보험제도, 의료인 면허시험 제도, 질병관리본부에 대한 깊은 관심을 갖고 한국형 제도를 자국 내 도입하기를 희망하고 있는 상황이며, 이에 대한 양국 간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더불어, 이번 방문 기간 중 양국 간 보건의료산업 교류 확대를 위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우선, ‘의료산업협력 지원센터’ 개소식이 29일 호치민에서 김강립 차관, 주호치민 대한민국 총영사관 임재훈 총영사,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김초일 기획이사 등 국내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개최된다.

 지난해 9월 중국 상하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소하는 지원센터는 베트남에 진출하려는 국내 의료기관, 제약․의료기기업체 등이 사용할 수 있는 사무공간‧회의실을 제공하며, 현지 정보제공과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강립 차관은 이날 개소식에 참석해, “베트남 내에서도 호치민은 경제 도시이자 최대 소비시장으로 우리 보건의료산업 진출에 매우 적합한 지역”임을 강조하고, 입주기업들에게 선두주자로서 베트남에 좋은 선례를 남길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의료 홍보회 및 민간 MOU 체결식도 열린다.

 29일 호치민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리는 한국의료 홍보회는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이화의료원, 고려대 안암병원, 보바스기념병원, 대전선병원, 미즈메디병원, 세종병원 등 한국의 유수 의료기관들이 참여해 베트남에 한국의료를 소개하고 민간 간 협력의 장을 제공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베트남 의료기관, 해외환자 중개업체, 언론인 등 80~100여 명이 참석하고, 설명회 이후에는 기업 간 1:1 사업(비즈니스) 모임(미팅)이 이뤄질 예정이다.

 한국의료 홍보회에서는 민간기관 간 보건의료협력 MOU 체결식이 예정돼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국제의료협회, 신한베트남은행 3자간 베트남 내 한국의료 홍보 관련 업무협약으로, 향후 한국의료 인상(이미지) 제고와 베트남 환자 유치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김강립 차관과 민간대표단(사회보장정보원 원장 임희택, 보건복지인력개발원 원장 허선,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무총장 설정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본부장 최은숙)은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차관(레 떤 중, Le Tan Dung)과 면담하고 1992년 국교 수교 이후 교류에 소외되어 왔던 사회복지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한-베 사회복지 협력 양해각서(MOU)'에 서명한다.

 김강립 차관과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 레떤중 차관의 양해각서 체결로, 양국 간 소득보장, 아동‧노인‧장애인 등 복지정책, 전달체계 및 정보시스템, 민간자원 동원‧연계 등 사회복지 분야 협력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김강립 차관 임석 하에 사회보장정보원(원장 임희택), 한국사회복지협의회(회장 서상목) 및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는 사회보장정보화 협력, 한국형 푸드뱅크 및 공동모금 제도 등 민간자원 활성화 등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 및 관련 기관들과 각 분야별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김강립 차관은 “급속한 경제발전을 달성한 우리는 국제사회와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로부터 동의와 지지를 받고,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하는 역할을 충실히 해야 할 때”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한국의 보건의료 분야는 우리가 경쟁력이 있는 자산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베트남과 협력하면서, 우리와 함께 동반 성장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면서 “베트남과의 보건·복지 분야 협력 관계를 계속해서 발전시켜, 이번 협력의 성과가 동남아시아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