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만성신장병 환자 합병증 연구, 세계서 인정받다강덕희 교수, 논문 국제 학술지 연이어 게재…“기초의학 가치 느껴, 예측 지표 연구 박차”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활발한 연구 활동을 토대로 국내 신장 치료 분야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는 강덕희 교수가 학술 논문 2편을 세계적 국제 학술지에 연달아 게재해 주목을 받고 있다.

강덕희 이대서울병원 신장내과 교수<사진>는 2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만성신장병에서 신장 기능을 연장시킬 가능성을 제시하고, 신장 기능이 없는 신부전 환자가 몸 안의 노폐물과 수분을 제거하는 투석 치료 중 하나인 '복막투석'으로 우려되는 섬유화를 예방하는 연구들을 진행해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고요산혈증 및 만성신장질환 환자에서 요산강하치료라는 주제의 논문을 발표, 세계적 신장 전문 학술지 ‘Nature Review Nephrology’에 게재됐다.

기존 치료법인 만성신장병에서 통풍이나 요산결석이 없는 경우 고요산혈증에 대한 치료를 권장하지 않는 것과는 다른 소견으로 혈청 요산 농도와 만성신장병의 발생 및 악화사이의 연관을 밝힘으로써, 향후 신장병 환자에서 고요산혈증의 적극적 치료에 관한 새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강덕희 교수는 “만성신장병 환자에게 고요산혈증이 있어도 별다른 증상이 없으면 치료를 해야 하는지 또는 어떤 방법으로 요산 농도를 낮춰야 하는지에 관해서 아직 뚜렷한 방침이 없는 상태”라며 “무증상 고요산혈증도 요산 강화제로 치료한 경우 신장 기능 저하를 지연시킬 가능성을 지시한 것으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장기 복막투석 환자가 가장 두려워하는 복막 섬유화를 예방하기 위한 연구 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파리칼시톨이 산화 스트레스와 NLRP3 인플라 마좀의 조절을 통해 인간 복막 중피 세포 유발 형질 전환을 약화시킨다’라는 주제의 연구 결과로 FASEB 저널 최신판에 등재했다.

강덕희 교수팀은 복막섬유화의 동물 모델에서 세포 내 염증조절 복합체인 NlRP3 인플라마좀이 복막세포의 EMT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활성형 비타민인 파리칼시톨이 복막 세포의 인플라마좀 형성 및 활성화를 억제해 EMT의 발생을 막고 궁극적으로 복막섬유화를 예방함을 증명했다.

복막투석은 만성 신장병 환자의 잔여 신기능 보존에 우수한 치료법이지만, 복막염이나 복막섬유화로 인한 복막 기능의 저하가 발생한 경우 더 이상의 투석 유지가 어려울 수 있다. 특히 복막섬유화의 경우 아직 적절한 치료법이 없을 뿐 아니라 한번 발생하면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심각한 합병증이다.

강 교수는 “만성신부전과 관련된 이차적 부갑상선 기능 항진증 치료에 쓰이는 파리칼시톨은 합성 비타민D 유사체로서 항염증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학회에 보고돼 있으나, 지금까지 파리칼시톨이 NLRP3 염증복합체의 활성화를 조절하는지에 대한 연구가 없어 학계로 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한편 앞으로 추가 계획 중인 연구를 묻는 질문에서 초기 발생하는 문제들을 예측하는 다양한 지표들에 관심이 많다고 답했다. 더불어 복막 섬유화를 억제하는 것과 비타민D에 관한 것을 연구하고 있고, 만성신장병 진행 속도와 함께하는 인자 및 통풍이 있는 환자들에게 영향을 주는 부분도 고려하고 있었다.

인터뷰를 마치며 그는 “임상 연구 전에 전임상이나 기초 의학에 집중하는 것에 가치를 느꼈다. 제대로 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지만 반 정도는 책임감으로 반 정도는 좋고 재밌어서 여기까지 왔다”며 “앞으로도 뜬구름 잡는 연구가 아닌 임상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연구들에 집중해 학술적 성과들을 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