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다채로운 단맛 소비자 입맛 강타하다천연 감미료를 사용한 단맛, 원물의 단맛 살린 제품 등 건강한 단맛 제품 각광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최근 머리가 띵할 정도로 짜릿한 달콤함이 특징인 ‘흑당’ 열풍이 불면서 흑당 음료 가게 앞에 길게 늘어선 줄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달달한 맛의 간식은 기분 전환에 도움을 주기도 하고, 바쁘고 지친 일상 속에 소소한 행복감을 느끼게 해주거나 빠르게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어 각광받고 있다.

식음료업계에서는 천연 감미료를 사용해 건강한 단맛을 내거나 짜릿한 달콤함을 담는 등 다양한 단맛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과일의 단맛은 풍부하게 살렸지만 당도를 낮춘 잼부터 천연감미료로 달콤함을 살린 음료, 극강의 단맛으로 소비자를 유혹하는 간식 등 다양하다.

복음자리 ‘45도 과일잼 라즈베리’는 상큼한 맛과 톡톡 터지는 식감이 특징인 라즈베리가 사용됐다. 당도는 줄이고 원물 함량을 높여 과일 본연의 맛과 향을 살려내 일상 속에서 가볍게 즐기며 기분 전환하기 좋다.

프레시 공법으로 만들어진 45도 과일잼은 기존 복음자리 딸기잼에 비해 당도(Brix)가 37% 낮고 과일 본연의 맛과 향, 색, 식감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1병(200g) 기준 57알(1알 2.1g 기준)가량의 새콤달콤한 라즈베리가 사용돼 입안 가득 퍼지는 과육의 상큼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빙그레 ‘십장생’은 액상 요구르트 제품이다. 기존 자사 일반 요구르트(65㎖ 기준) 대비 당 함량을 30% 줄여 부담 없이 요구르트를 즐길 수 있다.

장 건강을 고려해 100㎖ 당 10억 마리 이상의 프로바이오틱스와 함께 유산균 증식에 도움이 되는 프리바이오틱스를 담았다.

본아이에프 ‘차곡차곡 서리태’는 국내산 원료를 사용한 곡물 분말 제품이다. 3대 블랙푸드인 서리태와 흑미, 검정깨 등을 담았으며 천연감미료인 코코넛슈가를 더해 보다 건강한 단맛을 느낄 수 있다.

파우치 형태로 출시돼 휴대가 용이하며 물이나 우유 등을 부어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한 팩으로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사 대용이나 영양 간식으로 적합하다.

청정원 ‘알룰로스 홍초 포도’는 천연 유래 당인 알룰로스를 함유한 홍초다. 특허받은 3단 발효공법으로 만든 100% 자연발효식초를 사용했다.

설탕이나 액상과당 대신 곡물을 원료로 만든 이소말토올리고당과 과일 원료가 들어있으며 고순도 알룰로스를 넣어 기존 제품 대비 칼로리를 절반 이하로 낮췄다.

푸르밀 ‘더 깊고 진한 흑당밀크티’는 대만 흑당 밀크티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액상 컵 제품이다.

‘전 세계의 특별한 음료’ 시리즈 4탄으로 출시됐으며 불에 졸여 걸쭉해진 흑설탕 시럽을 홍차와 차가운 우유로 만든 밀크티에 더했다. 진한 캐러멜 느낌의 흑당을 넣어 깊은 달콤함을 느낄 수 있으며 홍차의 향긋함과 고소한 우유의 풍미가 조화를 이룬다.

SPC삼립 '흑당 충전' 시리즈는 흑당을 활용한 베이커리 제품이다. '흑당 밀크티 호떡', '흑당 밀크티 데니쉬', '흑당 밀크티 롤링팡', '흑당 밀크티 샌드케익' 4종으로 구성됐다. 커스터드 크림에 달콤한 흑당 시럽과 밀크티를 넣어 만든 ‘흑당밀크티크림’으로 이색적인 풍미를 살렸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