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웰케어 컨소시엄, 오송 AI·빅데이터 컨퍼런스 개최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인허가 및 발전 전략 논의…오비오 테크놀로지 3D 의료장비 시연도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웰케어 컨소시엄은 오는 28일 오송에 위치한 베스티안병원 7층 대강당에서 웰케어 산업 관련 기관, 기업들을 대상으로 ‘오송 웰케어 인공지능·빅데이터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인공지능 기반 소프트웨어의 의료기기 인허가(식약처 첨단의료기기과 손승호 주무관) ▲oVio 기업 소개 및 장비 시현, 3D이미지 데이터 구축 및 활용(oVio Technology George Director) ▲글로벌 인공지능 발전 전략(아크릴 박외진 대표) ▲AI 의료기기의 성장과 발전(뷰노 김현준 부사장) ▲인공지능 기반 의료기기 개발사례(JLK인스팩션 김동민 대표) 등 발표가 진행된다.

특히 오비오 테크놀로지는 ‘oVio360 Devices’를 베스티안병원에 설치해 인체의 3D 사진데이터를 정지화면과 동영상을 동시에 확보하는 기술의 의료분야 활용성을 확인하게 된다. 영화 아바타 총 감독이 영상관련 기술을 상용화 한 기업인 오비오는 현재 미국에서 의료분야, 보안인식분야 등에서 상용화 과정이 활발하게 추진 중이다.

베스티안재단은 지난 4월 19일 전문 인공지능 플랫폼기업인 아크릴을 주축으로 25개 기업 및 기관은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사업’ 공동참여를 위해 웰케어 컨소시엄을 결성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충청북도 내 인공지능·빅데이터 센터의 설립을 공동 추진하고, 헬스/뷰티/식품 융합 산업분야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 공동 연구·개발 및 제반 사업에 대한 공동 협력을 하고 있다.

한편 웰케어란 2017년 PWC에 의해서 정의된 개념으로서, 소비자의 수요, 자율적인 건강 지출,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융합되는 개념을 뜻한다. 소비자 건강관리,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재, 바이오의약품, 의료기기 분야 등 세계적이고 전통적인 경쟁자를 포함할 뿐만 아니라 맞춤형 유기농, 미용회사, 기능성식품업체, 소매점, 기술 혁신회사를 포함하는 개념이다.

컨소시움의 결성은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스타트업 등을 대상으로 사업에 필요한 지능화 데이터의 구매 또는 인공지능 서비스 런칭 지원을 돕기 위한 구심체의 필요성에서 시작됐다.

데이터·인공지능 산업 활성화 및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 지난 6월 ‘오송 웰케어 컨소시엄+데이터 바우처 사업 설명회’를 개최해<사진>, 빅데이터 구축 희망기업 12개사 개별 컨설팅 등을 진행하며 후속조치를 순차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