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복지부, 중앙치매센터 위탁 수행기관 공모분당서울대병원 수성 여부 '관심' …2020년부터 3년간 위탁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그간 분당서울대병원이 자리를 지켜왔던 중앙치매센터 위탁이 다른 기관으로 이전될지 관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치매국가책임제 이행의 중심 역할을 할 중앙치매센터 위탁수행 기관을 오는 11월 18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2012년 치매관리법 제정 후 의료기관에 위탁돼 운영을 시작한 중앙치매센터는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국가치매사업의 관리와 기술지원을 하는 중추기관으로서 연구, 치매관련 종사자 교육, 치매등록통계사업, 인식개선 등을 수행해왔다.

 중앙치매센터는 첫 위탁공모에서 분당서울대병원이 선정된 이후 현재까지 계속 선정돼 업무를 수행해오고 있다.

 중앙치매센터는 치매국가책임제 발표(2017.9) 이후 각 기초자치단체에 설치된 치매안심센터(256개소) 운영이 지역사회에서 빠르게 안착될 수 있도록 사업 지침 개발․보급, 종사자 교육 과정(커리큘럼) 마련, 운영 지원을 위한 전산시스템 구축·운영 등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왔다.

 아울러 올해 말에 모든 치매안심센터(256개소)가 정식 개소 운영됨에 따라 중앙치매센터 – 광역치매센터(시도) - 치매안심센터(시군구)로 구성된 국가치매관리체계가 완성됨에 따라, 치매환자·가족들을 위한 서비스도 보다 확대되어, 중앙치매센터의 역할도 강화될 계획이다.

 이번 공모는 업무수행에 필요한 전문 인력과 시설·장비를 갖춘 '의료법' 제3조 제2항 제3호의 병원급 의료기관이 대상이며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위탁운영하게 된다.

 중앙치매센터 선정 심사는 전문성을 갖춘 정부․민간 심사위원들이 응모 기관의 치매 사업·연구 실적, 중앙치매센터 사업 수행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며, 최종 결과는 12월에 발표 된다.

 곽숙영 복지부 노인정책관은 “국가 치매사업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서는 중앙치매센터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면서 “국가치매사업에 헌신하려는 소명과 우수한 역량을 갖춘 많은 기관들이 공모에 응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