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일본 수출규제에도 백신수급 이상 없다'복지부, '일본 수출규제품목에 백신 포함안돼…백신 자급화 속도낼 것'
국회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최근 일본이 수출규제조치를 진행하면서 백신 등 필수적인 일부 의약품 수급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복지부가 문제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19일 오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순례 의원과 기동민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이날 김순례 의원은 회의에서 “백신의 경우에는 100% 수입하는 경우가 많는데, 특히 어린이가 대상인 BCG 등 4개 백신은 100프로 독점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한국과 일본의 무역분쟁과정에서 백신 수급이 문제가 될 가능성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능후 장관은 “백신의 경우에는 대표적인 인도주의적인 의약품이며, 한중일이 이미 감염병이나 백신에 대해서는 공동대처하기로 합의가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대답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 역시 “백신은 국민건강과 직결된 사안인 만큼 장기적인 안목으로 국산화 노력에 힘써달라”면서 “아직은 백신이 규제품목에 포함이 안됐지만 국내 자급화률이 50%수준으로 저조한 만큼 만일의 사태에 대비, 백신의 다양한 수급처 확보에 신경써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박 장관은 “이미 2년전부터 백신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특정 기업에게 공급에 대한 문제가 생길 경우를 대비해, 부담을 나누기 위해 제2 제3의 수급처를 확보해놓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준비하고 있는 공공백신개발센터가 마련되면 필수백신에 대한 자급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준비할 예정”이라면서 “공공센터를 비롯해 민간기업과도 논의해 민관이 함께 준비해 나갈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