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예수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개소본관 7층 71병동에 36병상 규모 - 환자모니터링시스템, 전동침대 등 갖춰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예수병원은 16일 본관 7층에 위치한 71병동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시작했다.

예수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개소식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1인실 2실, 2인실 2실, 6인실 5실, 전체 36병상 규모로 간호사 18명, 간호조무사 6명, 병동지원인력 4명 등 총 28명의 인력이 투입된다.

환자모니터링시스템, 전동침대, 에어메트리스, 이동용 좌변기, 목욕의자, 낙상감지센서, 이동용 서브스테이션, 면담실, 휴게실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보호자 없는 병동’으로 불리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이용에 동의한 외과, 내과, 호흡기내과, 순환기내과 환자가 우선적으로 입원하게 되며 더 안전하고 쾌적한 입원환경 가운데 입원 치료의 본연의 목적에 집중해서 환자와 보호자의 기대에 부응하는 의료서비스 질 향상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김철승 병원장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71병동은 보호자가 간병해야 하는 수고와 간병비용 부담을 줄여 환자가 안심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동이다. 입원 환자의 치료에 집중해 환자 제일주의를 실천하고 환자경험중심의 간호병동이 되도록 하겠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대한 요구가 점차 늘 것으로 예상되어 앞으로 병상을 확충해 운영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