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美 약물내성 결핵 치료제 승인프리토마니드 3제 요법 6개월 치유율 89%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에서 비영리 티비 얼라이언스의 약물-내성 결핵 치료제 프리토마니드(pretomanid)가 경구 BPaL 3제 요법의 일환으로 FDA 승인을 받았다.

 이는 6개월간 리네졸리드, 베다퀼린과 병용으로 다제내성 결핵(MDR-TB) 및 광범위 내성 결핵(XDR-TB)에 허가됐으며 임상시험 결과 치유율은 89%로 나타났다.

 가장 흔한 부작용은 말초 신경병증, 여드름, 빈혈, 구역, 구토, 두통, 간효소 증가, 소화불량, 발진, 췌장효소 증가, 시각 손상, 저혈당, 설사 등으로 보고됐다.

 이와 관련, WHO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연간 160만명이 결핵으로 사망하며 MDR-TB의 6.2%가 XDR-TB로 추산된다.

 한편, 티비 얼라이언스는 이를 미국 등 고소득 국가에서 제조·판매하는데 마일란과 라이선스 제휴를 체결했고 중저소득 국가에 대해선 비-독점적 라이선스를 줬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