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칠곡경북대병원, 혈관성치매 혈액 내 바이오마커 특허 등록
사진 왼쪽부터 이호원 교수, 고판우 교수, 석경호 교수, 김재홍 박사과정

[의학신문·일간보사=박재영 기자]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고판우 교수·이호원 교수와 경북의대 약리학교실 석경호 교수·김재홍(박사과정) 연구팀이 혈관성치매 진단을 위한 바이오마커인 ‘리포칼린-2’ 단백질을 발견해 최근 특허 등록이 결정됐다.

혈관성 치매는 뇌혈관에 의한 뇌 손상으로 인지 기능 저하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전체 치매의 약 1/3 정도를 차치하고 치매의 원인 중 알츠하이머 치매 다음으로 높은 빈도를 차지하고 있다.

연구팀은 ‘뇌혈관질환의 위험인자’와 ‘치매의 위험인자’가 많은 부분에서 공통점을 보인다는 것에 착안해 두 질환의 접점인 혈관성 치매를 통해 병태생리학적 기전을 밝히는 데 연구를 집중해 왔다.

이러한 연구 결과로 혈관성 치매 마우스 실험 모델을 구축해 뇌 성상세포에서 유도된 ‘리포칼린-2’라는 단백질이 해마의 손상과 인지기능의 저하를 초래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글리아(GLIA)에 게재됐다.

리포칼린-2는 뇌 염증에 관여하여 뇌의 퇴행성 변화를 일으키는 핵심 단백질 중 하나로 혈관성 치매의 진단뿐만 아니라 향후 치료 약물 개발로 발전 가능성도 기대되는 물질이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신경과)-경북의대 약리학교실 연구팀은 올 1월에도 정상압수두증 진단 바이오마커 특허를 취득했고, 이번 성과로 한해에만 2건의 특허를 연속적으로 취득해 뇌과학 분야의 우수한 연구역량을 입증했다.

이는 그간의 축적된 진료 및 연구 노하우와 협업 체계를 바탕으로 이뤄진 것으로 향후 후속 연구를 바탕으로 진단 키트 상용화와 신약개발로의 발전이 기대된다

 

박재영 기자  jy7785@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