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간호
서울간무사회, 중앙회 법정단체 인정 총력 투쟁 결의윤종필 의원 간호협회 옹호 행위 중단 촉구…20일 전국 대표자 1차 결의대회 성공 다짐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서울특별시간호조무사회가 간호조무사 중앙회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 통과를 위한 투쟁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결의했다.

지난 13일 서울시회 교육장에서 열린 서울시간무사회 비상대책회의에서는 서울시회 구조직 및 병의원 대표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료법 통과를 위한 향후 투쟁 및 협회 추진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대표자들은 회의 시작 전에 모두 단결된 마음으로 연가투쟁 구호를 힘차게 외치며 행사의 포문을 열고, 경과보고, 조직별 각오 발표와 성명서 발표 및 투쟁성금모금운동을 결의하였다.

서울시회 김지연 공보이사는 성명서 낭독을 통해 “간호사출신 윤종필의원은 국회의원 본분을 망각하고 간호협회를 대변하고 옹호하는 편파적이고 비 민주주의 정책을 중단하라” 며 “서울시회는 중앙회 법정 단체가 인정되는 그 순간까지 사즉생의 총 단결로 투쟁 선봉에 앞장설 것이다”고 투쟁을 선포 하였다.

곽지연 회장은 “2019년을 살고 있는 지금 우리 간호조무사들은 보조 역할이 아닌 ‘간호조무사들의 업무’를 하고 있는 것” 이라며 “이번만큼은 우리가 하나 되어 이 법안을 지켜내고 국회통과를 시켜야 하며, 우리 간호조무사들의 조직력만이 해결 할 수 있다”고 투쟁의 선봉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이날 연가신청 서약서를 작성한 대표자들은 오는 10월 23일 1만 연가투쟁 결의대회에 적극 참여하며 향후 연가투쟁에 힘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비상대책회의 사회를 맡은 최경숙 총무이사는 “우리 스스로가 ‘당당하게 국민의 건강을 위해 노력하는 보건의료인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더 이상 우리 간호조무사만 법정단체가 아닌 차별을 반드시 씻어버리자”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회는 오는 8월 20일 전국 간호조무사 대표자 1차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10월 23일 1만 간호조무사 연가투장의 성공을 위해 회원 조직 총동원을 다짐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하하.. 2019-08-26 05:26:14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인터넷주소
    klpna.or.kr/ 이던데... k는 한국일꺼고..
    Lpn은 licensed practical nurse.....면허실무간호사라...이거말고 cna로
    Certified nursing assistant 자격증 소지한 간호조무사라고 하셔야지요...면허아니잖아요..간호사도 아니구요   삭제

    • 떼쓰기 공화국 조무사협회 2019-08-15 10:31:44

      떼쓰기 잘해서 간호사 꼭 되십시오? 응원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은 노력은 안하고 떼쓰기 연가투쟁하기 이런걸 더좋아하는국가입니다.   삭제

      • 때쓰기 대장 2019-08-15 10:29:01

        간호사되고싶지만 노력하긴 싫고 등록금 내면서 시간 돈투자 하긴싫고 그냥 학원1년 국비지원받아서 간호사랑다른 직렬이라 주장하면서 나이팅게일 정신 이러고 나이팅게일이 조무사인가요? 필요에 의해서 의료법도 마음대로 해석 역사도 왜곡 떼쓰고 연가투쟁하고 국회의원 배출하면 간호사 시켜준답니까? 간호조무사 로 간호사일 하는게 합법적인게 된답니까? 보건복지부는 이렇게 된거에 큰 책임을 느껴야합니다.   삭제

        • 간호사보조인력 2019-08-14 18:23:27

          간호사보조인력으로 국비들여 1년학원 교육공짜로 시켜줬더니 간호사보조 하는게 차별대우란다. 우끼는 논리 쯧쯧 한심하다   삭제

          • 옆동네 간호사 2019-08-14 13:28:03

            예수 목탁 두두리는 소리하고 자빠졌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