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약사-한약사 '통합' 국민청원 주목'약사 일원화' 단체간 합의가 관건-직역간 감정적인 대립관계 청산도 중요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한약사들의 일반약판매를 두고 약사-한약사 직능간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게시판에 통합약사를 위한 국민청원이 제기돼 주목된다. 이 게시물에서 청원자는 한해 배출할 약사인원을 감수하고 통합한다면 약사-한약사가 상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청원자는 “1994년에 한약사 제도가 생긴 이래 약 2000여명의 한약사가 배출됐지만 급조한 제도다 보니 헛점이 많고 직역간 갈등이 심화됐다”면서 “불필요한 갈등으로 결국 국민들에게 부담만 가중시키고 있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원화를 통해 반쪽짜리 약사가 아닌 양약과 한약을 넘나드는 약의 전문가인 통합약사를 이뤄내 신약개발과 국민보건만을 생각하는 약사로 거듭나야한다”면서 “소모적인 논쟁을 끝내고 통합약사를 이뤄내 불필요한 논란을 이제 종식하자”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부 약사사회에서는 청원자의 주장대로 통합약사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라는 지적이다. 약사사회 내부에서도 아직 어느정도 의견이 조율조차 되지 않은 만큼, 성급한 통합약사 논의는 오히려 도움이 되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조찬휘 집행부에서도 지난해 임기말에 면허통합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지만 거센 반대에 직면해 좌초된 바 있다.

논란이 불거지자 당시 김영희 홍보위원장은 “앞으로 한약사들의 세력화가 예상되는 만큼 이제는 해결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뜨거운 감자처럼 하기는 해야하는데 새 회장의 경우 손대기 어려워 임기말에 손은 대야한다고 생각해서 시작한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당시 약사회에서는 통합약사를 반대하는 젊은 약사들의 항의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인천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A약사는 “통합약사문제는 당연히 내부에서 논의가 쉽게 이뤄질만한 사안은 아니다. 만약 논의가 된다고 해도 방식을 두고 이견이 갈릴 수밖에 없다”면서 “그리고 합의가 되더라도 한약사와의 협의과정에서 감정적인 문제에 대해서도 어느정도 시간이 필요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한약사회에서도 통합약사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못한 것은 마찬가지다. 다만 한약사회 측에서는 통합약사를 진행하거나 일반약에 대한 한약제제를 분류하거나 어떤 방식으로든 결론이 났으면 좋겠다는 의견이다.

한약사회 관계자는 “통합약사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려면 각 단체에서 내부적으로 합의가 어느정도 진행돼야하는데 아직까지는 그런 부분에서는 준비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면서 “다만 한약사 회원들의 경우에는 어떤 방식으로든 결론이 나기를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일부 언론보도를 보니 복지부에서 약사-한약사간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한다고 하는데, 만약 제의가 들어온다면 적극적으로 임해달라는게 회원들의 생각이다”라면서 “단순히 통합약사가 아니라도 다양한 사안에 대해 약사직능과 논의할 수 있는 대화채널이 열린다는 것이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한의사나 한약사나 2019-08-16 13:40:51

    다 의사 약사되고 싶어서 분란일으키고 통합 주장하는거 아님? 왜 한약다루자고 한의대 한약대 갔으면서 양약 취급할려고 별 ㅈㄹ을 다 하누.. ㅉㅉ   삭제

    • 일본인 2019-08-15 10:30:45

      조센징들은 원래 통합은 못하고 배척하는건 잘함
      덴노께서 조선인들 노예로 부릴 날이 얼마 안남았다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