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루트로닉, 2분기 매출 288억…적자폭 크게 개선전년 동기 대비 22.1% 증가, 해외법인 성장 및 지니어스 판매호조 주효 분석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루트로닉(대표 황해령)은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2.1% 증가한 28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매출 성장과 함께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 적자폭도 크게 개선됐다.

영업적자는 전년 동기 18억 대비 12억 감소한 5억을 기록했다. 그리고 직전분기 56억 적자가 5억으로 대폭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루트로닉은 매출성장 원인으로 강화된 해외법인의 매출성장과 2년 만에 출시된 신제품 지니어스 판매호조 및 환율효과로 분석했으며, 영업 손실 폭이 크게 축소된 건 기본적으로 매출성장에 기인하지만 비용 또한 적절하게 관리가 된 결과로 판단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해외 영업조직망 강화와 내부 R&D 강화 및 품질강화를 진행해 올해는 매 분기 마다 점진적으로 매출액 성장과 이익 개선을 보게 될 것이라고 1분기 실적 발표 후 언급 했다”며 “2분기 실적을 통해 이를 증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향후 추가 될 신제품은 매출 성장 폭을 확대 하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루트로닉은 올해 초 신제품 ‘지니어스’를 출시하여 매 분기 매출 성장률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3분기에는 두 번째 신제품 클라리티2 까지 출시됐고, 환율효과 또한 확대되고 있어 하반기 실적을 기대케 하고 있다. 

또한 안과사업에서 개발하여 연구 중인 국내 최초 망막치료레이저 알젠은 눈의 중심부에 이상이 발생하는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CSC)에 대해 제한적의료술로 비급여 시술이 진행되고 있으며. 연령관련황반변성(AMD) 병증에 대해서는 호주에서 33명을 대상으로 탐색임상을 진행 할 계획으로 순조로운 사업진행을 이어가고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