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서울백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확대 개소45병상 추가, 총 98병상 운영…최신 냉·난방기와 화장실 설치, 환자 안전과 감염 예방 노력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원장 홍성우)은 병원 본관 6층 45병상을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으로 확대 운영하고 12일 개소식을 열었다.

2017년 11월부터 본관 7층을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운영 중인 서울백병원은 이번 6층 병동의 추가로 1인실 4개, 3인실 3개, 4인실 20개, 5인실 1개 등 총 98병상을 운영하게 됐다.

서울백병원은 4월부터 7월 말까지 약 4개월간 6층 전체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병실마다 최신식 냉·난방기와 화장실, 샤워실을 설치하고, 휠체어와 전동침대를 구비했다. 또한 환자 안전과 감염 예방을 위해 출입 통제 시스템과 환자 이동 보조 안전바 등을 갖췄다.

병동을 책임지고 있는 심정선 수간호사는 “환자 회복에 필요한 전문 간호와 개인위생, 식사보조, 체위변경 등 기본 간호까지 환자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개소식에서 홍성우 원장은 “정부의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10만 병상 확대 계획에 함께하고 서울백병원의 발전적인 미래를 위해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를 확대 운영하게 됐다”며 “보호자나 간병인이 환자 곁에 머물지 않아도 간호 인력이 입원환자를 직접 돌보며, 병원의 책임 아래 환자의 치료와 생활에 필요한 서비스 전반을 제공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문 간호인력이 병동 환경 개선과 환자 안전 관리 등을 입원환자들에게 24시간 전문적인 간호 및 간병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이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