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박동건 방사선사, 적십자 헌혈유공장 ‘금장’ 수상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건양대병원 혈관조영실 박동건 방사선사가 대한적십자사에서 50회 헌혈자에게 수여하는 적십자 헌혈유공장 ‘금장’을 수상했다.

적십자 헌혈유공장은 대한적십자사에서 숭고한 인류애의 정신을 발휘해 다회 헌혈에 참여한 헌혈자에게 수여하는 적십자 포상으로서 헌혈 참여 30회 이상에는 ‘은장’, 50회 이상에는 ‘금장’, 100회 이상에는 ‘명예장’ 등이 수여된다.

 

박동건 방사선사는 고등학교 2학년 첫 헌혈을 시작으로 전혈 26회, 혈장 헌혈 24회 등 총 50회 헌혈을 달성한 것으로, 약 3달에 한 번씩 꾸준히 건양대병원 내 헌혈실과 적십자 헌혈의 집을 찾아 헌혈을 해왔다.

헌혈을 너무 자주하면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는 가족과 주변의 걱정과 만류에도 불구하고 평생 100회 이상의 헌혈을 하겠다는 소신을 지키고 있으며, 이렇게 차곡차곡 모은 헌혈증은 직장동료의 백혈병 치료를 위해 기부하기도 했다. 

박동건 방사선사는 “의료기관에 종사하고 있는 지금도 각종 질병과 사고로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을 많이 보게 되는데, 나의 생명 나눔 실천이 생명이 위급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면 그걸로 만족한다”며, “앞으로도 100회 이상 헌혈을 실천해 스스로 한 약속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