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치과/한의사
대학병원 수준 인프라 갖춘 치과의원 확장 개원굿플란트치과의원, 6개과 8명 전문의 협진 진료 시스템 구축…교정과 전문의 별도 상주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교정과 전문의를 독립적으로 두면서 대학병원 수준의 치료와 협진을 제공하는 치과의원이 확장 개원해 주목받고 있다.

 굿플란트치과의원은 지역민들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종합적인 치아케어를 받을 수 있도록 약 300평 규모로 최근 확장 개원했다.

 이에 따라 굿플란트치과의원 강한승 원장은 지역민들이 보다 쾌적한 공간에서 높은 치과진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왼쪽부터 굿플란트치과의원 한정태 원장, 강한승 원장

 강한승 원장에 따르면 굿플란트치과의원은 지난 2010년 개원해 확장 이전부터 기존 치과병원과 달리 대학병원처럼 전문 진료분야별로 인프라를 구축했다.

 교정과, 치주과, 보존과, 보철과, 구강외과, 예방과 총 6개 진료과로 구성돼 있으며, 총 8명의 전문의가 진료 및 치료를 담당하고 있는 상황.

 즉 통상적으로 1~2명의 치과의사가 치주질환을 두루 보는 반면 굿플란트치과는 세부 전문과목을 따로 두고 각 과목별 의료진이 직접 진료함으로써 치료 전문성을 한층 높였다는 게 강 원장의 설명이다.

 강 원장은 “진료과별 협진 시스템은 굿플란트치과의원의 장점”이라며 “의료진은 매일 아침 컨퍼런스를 통해 협진할 환자를 선별하고, 최상의 수술 결과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소규모 치과에서는 힘들 수 있는 매복된 사랑니 발치술, 잇몸 재상 치주수술, 뼈가 거의 없는 고난의도 임플란트까지 전문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는 것.

 강 원장은 “교정과의 경우도 복지부가 인정한 엄격한 치과교정과 전문과정을 수련한 2명의 원장이 진료하고 있다”며 “6개 전문과와의 협진 시스템을 접목함으로써 교정의 시작부터 종료 이후의 사후 관리까지 안정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복합진료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굿플란트치과의원은 보다 강력한 치과병원을 만들기 위해 이러한 전문적 의료인력은 물론 고가장비 등 시설에도 많은 투자를 했다.

 일례로 임플란트 수술시 고통의 정도가 심한 환자들을 위한 수면 수술실도 별도로 구축하면서 환자의 만족도를 최고조로 올렸다.

 한정태 공동원장은 “굿플란트치과 내 모든 시설, 장비는 진료를 잘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만들어졌다”며 “과잉진료가 아닌 진심으로 환자에게 다가가 치과 의료기관의 대표적 모델이 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통해 굿플란트치과만의 확고한 브랜드의 완성이 목표”라고 밝혔다.

 한편 굿플란트치과의원은 확장 개원을 하면서 치과진료와 연계돼는 이비인후과와 내과 협진까지 한 건물에서 가능하도록 인프라를 구성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