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당뇨병과 합병증, 맞춤형 치료시대 앞당긴다!2024년까지 환자 맞춤형 정밀의료기술개발 국책과제 수주
류성호 순천향대 교수팀, 향후 6년간 총연구비 130억원 지원받아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당뇨병과 당뇨합병증에 대한 조기진단 및 합병증의 예방과 적절한 치료방법까지 제시가 가능한 환자 맞춤형 치료를 앞당기기 위한 정밀의료기술개발에 대한 연구가 국가과제로 채택, 치료도 앞당겨지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순천향대학교 류성호 교수

순천향대에 따르면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오믹스기반 정밀의료기술개발’ 연구분야에서 ‘엑소좀 다중 오믹스기반 당뇨합병증 정밀진단 의료기술개발’에 관한 연구과제에 선정돼 이 분야에 대한 연구를 통해 정밀진단과 치료기술개발의 획적인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본다고 국가 연구과제에 대한 최종 선정결과를 밝혔다.

이번 연구과제는 교내 순천향의생명연구원의 류성호(사진) 교수 연구팀이 수주한 총 13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비가 소요되는 ‘비(非) 암분야’ 대형 국가 연구프로젝트로써 오는 2024년까지 향후 6년간 수행하게 된다.

그만큼 당뇨병과 당뇨합병증에 대한 정밀의료기술개발에 대한 비중이 높아지면서 지자체인 천안시 (시장 구본영)가 관심을 갖고 약 12억원의 대응 연구비를 투자하는 등 국민적 관심도 대단히 크다.
 
총괄연구과제 책임자인 류성호 교수는 ““당뇨병이 무서운 병이라는 것은 환자마다 각 각 달라서 어떤 경우는 합병증이 없기도 하고, 또 어떤 경우는 신부전증, 심장, 눈, 발 등 부위가 다양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 개개인에 대한 합병증 진행과 예측이 어려워서 이 과제에 대한 연구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류 교수는 “이러한 특정 당뇨합병증이 개인마다 다르게 발생하는 이유와 치료법은 아직까지 개발되지 않고 있다”라며 “만약 연구개발을 통해 당뇨합병증 발생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다면 당뇨합병증으로 인한 환자의 고통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질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도 낮출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더 큰 문제는 당뇨병 환자 10명 중 3명은 환자 본인이 당뇨병 환자임을 모르고 있어 당뇨병 조기 발견이 정확한 치료를 위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점이다. 

이번 정밀진단기술개발에는 ‘다중 오믹스’ 기술이 사용이 될 예정이다. 기존 단일 오믹스 기반의 질병 진단기술의 한계점에서 벗어나 유전체와 단백질체 등을 함께 분석하는 다중오믹스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획기적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조기 정밀진단의 경우 질병이 많이 진행된 경우에 비해 높은 민감도가 요구되는데 다중오믹스 방법이 사용되면 이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이 연구팀은 다중오믹스 기반 당뇨합병증 정밀진단 마커를 발굴하고, 향후 개발된 당뇨합병증 정밀진단기술은 관련 기업에게 기술 이전을 통해 상용화할 예정이다.

‘오믹스’ 기술이란 최근 들어 의료 및 생명과학 분야에 폭 넓게 활용되는 기술이다. 과거에는 한 번에 하나의 유전자의 돌연변이나 비정상적 발현을 연구해 왔다면, 오믹스 기술을 이용하면 인간이 가진 모든 유전자들의 돌연변이나 발현 여부를 한꺼번에 분석이 가능하다. 

류성호 교수는 “이 기술개발을 통해 당뇨합병증 조기진단 및 예방 등 나아가 적절한 치료방법 제시까지도 열릴 가능성이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