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H+양지병원, 9.30까지 폭염 취약계층 치료비 지원 온열질환 취약계층 1인 최대 50만원 지원 사업 전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장마로 인한 집중호우가 그치면서 전국적으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따라서 폭염으로 병원을 찾는 ‘온열질환’ 환자도 증가할 것으로 우려된다. 특히 폭염에 취약한 고령자나 만성질환자라면 건강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온열질환 감시체계에 따르면 지난해 5월 20일부터 7월 23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 수는 1,303명으로 집계됐다. ​온열질환자는 무더위가 이어졌던 지난해 7월15~21 일 사이에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636명으로 전체 절반 수준이다. 또한 온열질환 사망자는 14명으로 환자 절반 이상은 50대 이상 고령자였고, 20~40대 청장년층 환자도 전체 36% 를 차지했다.

서울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병원장 김상일)은 지난 7월 1일부터 무더위로 인한 온열질환으로 치료가 필요하지만 비용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관악구 주민들을 위해 치료비 지원사업 ‘따뜻한 마음, 시원한 관악’ 프로젝트를 펼친다.

이번 사업은 ‘2019 희망더하기(Hope+)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해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초고위험군 온열질환 환자 기초 지자체별 발생환자수 2위(8명) 로 서울 관악구가 선정되면서 시작됐다. 관악구 역시 올해 5월부터 폭염대책 본부 TF조직을 구성하고 무더위 그늘막을 설치하는 등 ‘2019 폭염대비 종합 대응체계’에 들어갔다. 

H+양지병원의 온열질환 치료비 지원사업은 오는 9월 30일까지 진행되며, 일사병, 열사병, 열경련, 열피로, 열발진 및 기타 온열질환으로 판정된 관악구 거주 환자라면 1인 최대 50만원까지 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신청은 구내 주민센터 복지팀에 문의 후 신청서, 수급자증명서, 차상위증명서, 주민등록등본, 건강보험증 사본 등을 제출하고, 진료 후 진료소견서, 진료비 영수증을 병원 사회사업팀에 제출하면 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응급의료센터 이창재 센터장은 “노약자와 심뇌혈관 만성질환자, 경동맥과 뇌동맥 협착증이 있는 환자들은 겨울보다 여름에 뇌졸중 발생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건강관리와 온열질환에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