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루트로닉, ‘클라리티 투’ 국내 런칭클라리티 프로 후속, 인텔리전트 케어 시스템으로 안전성 높여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루트로닉(대표 황해령)은 듀얼 파장 플랫폼 모델 클라리티 투(CLARITY II)를 국내에 런칭한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초 루트로닉 지니어스에 이어 클라리티 투 출시를 통해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하반기 매출 성장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모습이다.

이번 클라리티 투는 기존에 루트로닉이 자체 개발한 스테디셀러 장비인 ‘클라리티 프로(CLARITY Pro)’의 후속 모델로, 엔디야그(Nd:YAG) 1.064nm와 알렉산드라이트(Alexandrite) 755nm 레이저를 포함하는 듀얼 파장 플랫폼 모델이다.

회사 관계자는 “클라리티 투에는 ‘인텔리전트 케어(Intelligent Care)’ 시스템을 추가해 시술 시 편의성과 안정성을 한층 강화했다”며 “혈관 병변 치료를 위한 팁도 추가하여 시술 효과 증대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팟 사이즈 또한 기존 모델의 20mm에서 최대 25mm로 확대되어 넓은 부위에 보다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점이 시술 효율성을 더욱 높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텔리전트 케어’ 시스템은 시술 시 레이저 빔이 겹치는 구간을 일정하게 조절하여 조사하는 ‘인텔리전트 트랙킹(Intelligent Tracking)’ 기능과 실시간으로 피부 표피 온도를 측정해 일정 온도 이상으로 올라가면 자동으로 레이저를 차단하는 ‘온도조절센서(Temperature Sensing)’ 기능을 대표적으로 포함한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