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베트남 공공 의약품 입찰 2그룹 유지, 글로벌 호재바이오의약품협회, '식약처 적극 대처 감사'…'제약업계 베트남 진출 기폭제 될 것'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베트남 공공의료시설 의약품 공급입찰 2그룹 유지와 관련,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가 환영의 뜻을 표했다.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회장 강석희)는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에서 우리나라 의약품이 2그룹으로 유지 된 것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적극적인 대처에 감사의 뜻을 표하며, K-바이오의약품의 베트남 시장진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협회는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우리 정부의 적극적이고 꾸준한 대처를 통해 베트남 정부의 의약품 공공입찰 규정 개정안의 수정을 이끌어 내었고, 입찰등급 하락으로 인한 국산 의약품 수출시장 축소 우려를 확실히 해소하였을 뿐 아니라, 국내 제약사 중 유럽 또는 미국의 GMP 인증을 받은 경우에는 1그룹에 포함 될 수 있게 되어 K-의약품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베트남은 매년 K-바이오의약품 수출액이 급성장하고 있는 신흥시장으로 이번 입찰등급 유지 및 1그룹 진입 가능 경로를 확보한 것은 향후 베트남 진출을 가속화하는 데 기폭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 협회 측의 설명이다.

 협회는 "이번 식약처가 보여준 외교적 노력과 국제협력 활동이 국제규제조화를 이끌어낸 우수한 사례로 보며, 향후 베트남 규제기관에 대한 한국의 허가·심사제도 교육 및 규제경험 교육 등 후속조치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