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경남도,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한다"보건복지부 용역결과 나오는 대로 종합대책 발표 계획"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경상남도가 진주의료원 폐쇄로 야기된 서부경남지역 공공의료 부족에 대한 확충에 나선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난 16일 오후 3시 집무실에서 보건의료산업노조, 서부경남 공공병원설립 도민운동본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경상남도가 진료권 설정 및 지역 책임의료기관 지정 등과 관련해 보건복지부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5개 진료권 중 거창권(거창군, 함양군, 합천군), 통영권(통영시, 거제시, 고성군)에 대해서는 거창적십자병원과 통영적십자병원을 이전 신축해 공공의료를 강화하는 계획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쟁점지역인 진주권(진주시, 사천시, 남해군, 하동군, 산청군)의 공공의료 시설 확충과 관련, 방법, 규모 등에 대해 사회적 합의를 통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남도는 보건복지부의 용역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론화 세부방안을 포함한 공공의료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면담은 서부경남의 취약한 공공의료를 확충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앞으로 공론화 과정에서 폭넓은 의견을 수렴해 올해 안에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