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신풍 피라맥스 공장, 아프리카 9개국 보건당국자 방문EU-GMP 의약품제조시설 및 각종 실험실 등 현장 견학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신풍제약(대표 유제만)은 14일 한-아프리카 말라리아 관리 국제컨퍼런스 행사를 위해 방한한 아프리카 보건당국자 일행의 방문을 맞아, 상호간 의료협력논의를 위한 자리를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신풍제약 유제만 대표이사(앞줄 가운데)와 피라맥스공장을 방문한 아프리카 9개국 보건당국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한국의 선진 제약시설 견학의 일환으로 신풍제약 안산소재 피라맥스 전용공장을 방문한 아프리카의 주요인사는 나이지리아, 기니, 남수단, 우간다, 부르키나파소, 콩고민주공화국, 말리, 니제르, 카메룬 등 9개국가 보건부 소속의 말라리아 질병관리본부장, 조달청장, 보건부 차관 등 12명이다.

이들 9개국 아프리카 보건당국자 일행은 신풍제약 피라맥스 전용공장의 EU-GMP 의약품제조시설 및 각종 실험실 등 현장을 견학했다. 피라맥스는 아프리카 개발도상국에서 경제발전을 저해하는 질병 중 하나인 말라리아 치료제 이다.

이날 신풍제약 유제만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신풍제약이 자체 개발한 국산 신약 16호 ’피라맥스‘가 차세대 항 말라리아 치료제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고 소개하고, “현재 아프리카 3개국 등에 국가 말라리아 치료지침 1차 치료제로 등재되었으며, 아프리카 10여 개국 사적시장에 진출한 성과를 발판으로 향후 공공조달 시장에서의 활약이 기대되는 글로벌제품으로 위상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건강관리협회가 주최하는 ‘한-아프리카 말라리아 관리 국제컨퍼런스(2019 KAHP-Africa Malaria Consortium)’가 개최된다. 아프리카 9개국의 말라리아, 소외열대질환관리자 및 전문가, 한국의 NGO와 국제 보건의료관련기관 등이 참여, ‘수혜국 현장에서의 말라리아관리 활동의 문제점 도출과 대응방안’과 ‘한-아프리카 보건의료분야 파트너십 구축 및 상호정보공유’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진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