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국회 복지위, 이의경 식약처장 책임론 집중 지적인보사 경제성 평가진행 경력 들어 추궁…이 처장, '떳떳하다. 문제시 사퇴할 것' 정면대응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인보사 사건과 관련, 국회에서 식약처 책임론이 다시금 부각되고 있다. 과거 이의경 식약처장이 인보사에 대한 경제성 평가를 진행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집중공세가 이어진 것.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김세연)는 12일, 전체회의를 통해 정부기관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이날 의원들은 인보사에 대한 질의를 이어가며 이의경 처장(사진)에 대한 집중적인 질의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우선 윤소하 의원은 인보사가 건강보험에 등재하기 위해 진행했던 경제성평가 보고서의 작성자가 이의경 당시 교수인 것을 문제삼으며 포문을 열었다.

윤 의원은 “보고서 내용을 보면 중등도 관절염을 개선시켜 안전성이 입증됐으며, 경제성도 충족하고 있어 보험급여 등재에 적절하다는 내용이 있다”면서 “인보사에 대한 이러한 평가를 진행했던 책임자가 지금 인보사 문제에 대한 수습을 맡고 있는데 문제가 없을리가 없다. 용역비용 얼마 받았느냐”고 비판했다.

이의경 처장은 “4000만원을 받았다. 하지만 경제성평가는 식약처에서 안전성·유효성을 바탕으로 품목허가가 난 이후에 진행하는 것으로 이번 사안과는 관련성이 없다”고 잘랐다.

하지만 윤 의원은 “처장께서 작성하신 내용대로 급여가 될 경우 지금 3700여명의 환자들보다 더욱 많은 피해자들이 생겼을 것”이라면서 “만약 인보사 사건과 관련해서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면 스스로 사퇴할 수 있겠느냐”고 날을 세웠다.

이 처장은 “해당 연구는 보험급여연구에 대한 중요한 연구로서 팀원들과 함께 사명감을 가지고 임했던 연구이자 경제성 평가 가이드라인에 의한 연구”라면서 “만약 인보사와 관련된 문제가 생기면 사퇴하겠다. 사사로운 이해관계는 없다. 떳떳하다”고 대응했다.

이어진 질의에서는 김순례 의원이 인보사의 품목허가과정에서 중앙약심 위원선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1차 약심에서 불가판정을 받았다가 불과 두 달후 열린 2차 약심에서는 반대했던 위원들이 교체되고 허가가 결정됐다”면서 “이 과정에서 코오롱생명과학의 김수정 상무와 연관이 있는 김선영 대표가 약심위원으로 배정됐다. 김수정 상무는 김선영 대표의 바이오메드에서 수석연구위원을 지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약심위원 선정에 있어서 친기업인사들이 구성돼 편파적으로 진행된다는 점이 크게 우려된다”면서, “특히 김수정 상무는 인보사 개발건과 관련해 대통령 표창까지 수상했다. 행안부에 의뢰해서 당장 표창수거명령을 내려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의경 처장은 “약심위원 구성이 변한것은 위원회의 전문성과 일정을 맞추기 위해서지 의도를 가지고 변화를 준 것은 절대 아니다”라면서 “또한 약심위원 구성은 규정에 따라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이어 이 처장은 “하지만 지적대로 중앙약심을 더욱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할수있도록 제도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지금 식약처가 검찰수사중에 있기 때문에 수사가 마무리되면 감사원의 감사를 받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식약처에 대한 복지위 위원들의 집중공세는 계속 이어졌다. 정춘숙 의원은 “허가과정에서 허위자료를 걸러내지 못한 식약처의 잘못이 없다고 보기는 힘들다”면서 “감사원의 감사는 반드시 이뤄져야하며 필요하다면 허가과정에 대한 검찰조사도 병행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의했다.

이 처장은 “동의한다. 식약처차원에서 일말의 의혹도 없도록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대답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