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힐세리온, 중기벤처부 예비 유니콘 기업 지정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 인공지능 활용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성과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를 제조하는 스마트 헬스케어 전문기업 힐세리온(대표이사 류정원)은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이 뽑은 차세대 유니콘 기업 13개사에 헬스케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11일 역삼동 마루180에서 진행된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수여식을 통해, 힐세리온은 적자나 재무성과에 관계없이 최대 100억원까지의 자금을 특별보증 받게 됐다.

힐세리온은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를 2014년 세계 최초로 개발하여 수출에 성공하면서, 기술장벽이 높은 초음파 영상 신호처리 기술과 모바일 기술을 최초로 융합해서 스마트 헬스케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 기업으로 평가받았다.

이번 선정도 휴대용 초음파 제조업체를 넘어 인공지능을 통해 일차의료진도 초음파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자동화를 추진하고, 혁신적인 인공지능 초음파 영상 신호처리 엔진을 개발해 개인 의료 및 건강 정보를 모바일 등 ICT 기술을 활용하며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등 4차 산업 선도업체라는 것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는 기존 초음파 진단기 대비 10분의 1의 가격과, 100분의 1의 무게로 휴대성을 높인 혁신적인 제품이다. 또한 5G 등 스마트 폰의 통신망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과 연동될 수 있도록 앱을 개발해 편리성도 한 차원 높였다.

주로 커뮤니티 기반의 일차의료 영역인 개인병원, 보건소, 보건진료소, 제3세계 진료소 및 응급실, 수술 방 등에서 활용하기 적합한 제품이다.

2014년 앱 기반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힐세리온은 2014년 유럽 의료기기 CE 인증과 2015년 미국 FDA 인증, 2018년 일본 인증, 2019년 러시아 인증을 완료하면서 현재 세계 40여 개국 이상에 수출하는데 성공했다.

또한 고객의 요청으로 미국과 영국에 해외 대륙별 거점본부를 마련해 원활한 영업과 유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17년엔 유엔프로젝트조달기구(UNOPS)의 입찰에서도 휴대용 초음파 공급 낙찰자로 선정돼 아프리카 가나 지역에 초음파도 공급을 했다.

지난 5월에는 스위스 기반 글로벌 기업인 디케이에스에이치(DKSH)의 국내 사업부인 DKSH KOREA 헬스케어 사업부와 휴대용 무선 초음파 시장 개척을 위해 50억원 규모의 국내 총판 계약을 체결하면서 국내시장에도 적극 진출하기 시작했다.

류정원 대표는 “4차 산업이 가속화되고 있고 5G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우리회사와 같은 스마트 헬스케어 업체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것 같다”며 “세계 최초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기 개발을 넘어서, 인공지능, 디지털 헬스케어, 의료 빅데이터 등 4차 산업과 융합한 혁신적인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구축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힐세리온은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IPO 준비를 시작하고, 내년 상반기말 4차산업혁명 혁신 기업으로 코스닥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