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의료 속 3D 프린팅 재료 시장, 가파른 발전 전망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2018~2025년 연평균 20.3% 성장 예측…“제조사 기회 클 것”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설계 단계에서 보이는 탁월한 유연성과 보철물, 임플란트, 의료기기, 해부학 모델들을 낮은 비용으로도 생산할 수 있다는 이점을 지닌 3D 프린팅 솔루션이 의료산업에 빠르게 도입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3D 프린팅 기술 발전이 이뤄지는 동시에 관련 규제 문제가 뚜렷해지면서 의료 서비스 잠재력에 양자적 변화를 겪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와 주목된다.

글로벌 투자집단 성장 전략을 개발하는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한국 지사는 ‘2025 의료 분야용 글로벌 3D 프린팅 재료 시장 보고서’를 통해 주요 시장의 성장요인과 저해요인, 지역별 수요 전망, 부문별 성장 동향 및 제품 동향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의료산업 내 세계 3D 프린팅 재료 시장이 2018~2025년간 20.3% 연평균 성장률(CAGR)을 기록하며, 2024년에는 해당 시장 크기가 5억 6,85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의료산업에 사용하기 적합하면서 관련 규제를 준수할 수 있는 제품을 보유한 재료 제조사들의 성장 기회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

제품 유형별 주요 부문은 플라스틱 분말과 플라스틱 필라멘트, 포토폴리머, 하이드로겔, 금속 및 세라믹으로 나뉘어 다뤄지고 있다. 의료 분야로는 의료와 치과, 웨어러블 기기로 시장이 세분화되어 있고, 의료 제품별로는 조직 및 장기 제작과 의족 및 임플란트와 장비 그리고 해부학적 모델로 구분하고 있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화학 & 재료 산업부의 레오니다스 도코스 글로벌 디렉터는 “의료와 치과, 웨어러블 기기 분야에 3D 프린팅 기술 보급이 늘면서 이 기술을 통한 세포 조직 및 장기 제작이 가장 기대되고 있다"며 "티타늄과 알루미늄, 플라스틱 필라멘트 등 가볍지만 강력한 재료들이 의료 산업에서도 많이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개발 단계에 접어든 해당 시장은 재료 제조사들에게 많은 성장 기회들을 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비효율성을 줄이는 고도의 R&D에 이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분석도 더했다. 시장 참여 기업들이 산업 규모에 맞는 FDA 규정 준수에 필요한 프로세스 흐름을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벤더들은 이와 관련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또한 △의료산업에 혁신과 성과를 달성하기 위한 범위 경제 구축 △새 비즈니스 모델을 추구하기 위해 기존 제품에 관한 공급망 재설계 가능성 및 활용 △의료용 3D 프린팅에 적합한 재료 개발을 위해 재료 제조사와 기계 제조사간의 협력 △적층제조에 관한 재료 개발사와 기계 제조사간의 전략 파트너쉽 구축 등을 성장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는 동향 분석도 소개했다.

하지만 마냥 장밋빛 희망이 가득찬 상황은 아니었다. 엄격해지고 있는 규제와 재료 문제들을 우려점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도코스 디렉터는 “인체 적합한 재료들이 부족한 점이 제조사들이 안고 있는 큰 과제다. 여기에 3D 프린터로 제작된 의료 제품 관련해 엄격한 FDA 규정을 준수해야 하는 것 역시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문제”라며 “더욱이 의료용 3D 프린팅이 가지고 있는 중장기적 이점에 대한 실사용자들의 기술적 이해가 부족해 도입 속도에 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