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펙사벡+임핀지 병용, MSI-L 대장암 환자 ‘부분 반응’그동안 모든 면역관문억제제에 치료 반응 ‘全無’…새로운 가능성 ‘주목’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신라젠(대표 문은상)은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주관으로 진행 중인 펙사벡과 임핀지 병용요법에서 간과 폐에 전이를 보인 MSI-L(저빈도 현미부수체 불안정성) 대장암 환자 1명에게서 종양의 크기가 감소한 부분 반응(PR)이 나타났으며, 암표지 인자인 CEA의 수치가 정상이 됐으며, 통증 조절을 위한 진통제의 사용량도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펙사벡과 면역관문억제제 병용 투여가 암 살상을 위한 면역력 상승작용을 일으켰음을 나타낸다.

대장암은 크게 MSI-H(고빈도 현미부수체 불안정성), MSI-L(저빈도 현미부수체 불안정성) 두 가지 병변으로 진단된다. 현재 MSI-H 대장암(환자수 15%)은 면역관문억제제인 옵디보, 키트루다가 치료제로 미국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지만, 대장암 환자의 약 85%에 이르는 MSI-L 환자에게는 면역관문억제제가 전혀 반응을 하지 않아 치료제가 전무한 상태다. 이는 기전적으로 MSI-L 환자군에게는 MSI-H 환자군들에게 특징적으로 잘 보이는 면역세포들이 전혀 관찰되지 않는다.

약물 기전적으로 면역관문억제제가 효과가 있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활성화된 면역세포들을 필요한데, MSI-L 환자군들의 대장암 내에는 면역세포들 자체가 전혀 관찰되지 않아 면역관문억제제가 듣지 않는 원리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현재까지 개발된 어떠한 면역관문억제제 단독요법에도 치료 반응이 0%(zero)였던 MSI-L 대장암 환자가 병용요법을 통해 부분 반응이 일어났다는 것이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