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건보공단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5년 새 2배 증가올해 환자 5만 1천여 명, 연평균 21% 증가 추세
남성 40대 다수인 반면 여성은 50~60대 환자 많아

[의학신문·일간보사=한윤창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7년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이 5년간 연평균 21%의 증가율을 보였다. 

남성 환자가 2017년 기준 30,551명으로 여성 환자 20,705명보다 47.6%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분석 결과 건강보험 가입자 중 최근 5년 사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는 매년 꾸준히 증가했다. 2013년 2만 4379명에서 2017년 5만 1256명으로 연평균 증가율 21%를 기록했다.

남성 환자의 진료인원은 2013년 1만 4278명에서 2017년 3만 551명으로 1만 6273명 늘어나, 여성 환자가 2013년 1만 101명에서 2017년 2만 705명으로 1만 604명 늘어난 것에 비해 진료인원 증가폭이 컸다. 연평균 증가율 또한 남성이 21.6%로 여성 환자의 연평균 증가율 20.2%보다 다소 높았다.

2017년 기준 성별 인원을 보면,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료인원은 전체 5만 1천여 명 중 3만 6백여 명(59.6%)이 남성 환자이며, 이는 여성 환자 2만 7백여 명(40.4%) 대비 약 1.5배에 근접하는 수치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최종원 교수는 “국내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료인원은 서구화된 식습관, 운동부족, 생활양식의 변화, 비만인구의 증가 등으로 인해 상승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람들의 생활습관이 서구화되고 경제 수준이 향상됨에 따라 고열량 식사를 자주 하게 된 반면 몸을 움직일 기회가 적어져 소비되지 못한 열량이 피하지방이나 간에 저장되어 비만과 지방간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7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비알코올성 지방간’ 전체 진료인원 중 50대가 1만 2천 3백여 명(24.1%)으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1만 6백여 명(20.7%)으로 뒤를 이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료실인원은 50대에서 최고점을 형성한 셈이다.

진료인원은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는데 여성은 30.9%(6,391명)로 50대가 많았고, 남성은 23.7%(7,235명)로 40대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 적용인구 대비 진료실인원의 비율을 기준으로 산출한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2017년은 60대 161명이, 50대는 148명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원인으로 진료를 받았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40대가 165명, 여성은 60대가 173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21.1%로 여성 19.6%보다 다소 높았다.

최종원 교수는 이에 대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비만, 제2형 당뇨병, 고지혈증, 대사증후군 등이 위험인자인 질병으로 40대 이후 성인병의 증가와 연관되며 여성의 경우 나이와 폐경도 중요 위험인자로 작용하기 때문으로 보이다”며 “40~50대 이후 증가된 지방간은 당뇨병, 뇌혈관질환 및 심혈관질환 발생과 관련됨을 고려할 때 이 환자들에 대한 적극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윤창 기자  hyc@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윤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