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군발두통 발작시 40%서 무해자극통증 발생무해자극통증, 우울·불안증 등 정신과 질환과 연관'…Scientific Reports' 논문 게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군발두통 질환자 중 약 40%에서 두통발작시 무해자극통증(cutaneous allodynia)이 흔히 동반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군발두통 환자들도 무해자극통증을 경험하는지에 대하여 정확히 연구된 바가 없었다.

분당제생병원 신경과 김병수 박사(사진)와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박정욱 교수 공동연구팀은 2016년 9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전국 15개 의료기관에 내원한 119명의 군발두통 환자의 자료를 분석하여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다기관 자료를 기반으로 한 전향적 연구를 통해 군발두통 환자의 두통발작 시 약 40%의 환자가 무해자극통증을 경험하게 되고, 군발두통 질환의 경과가 오래될수록 무해자극통증의 유병률이 증가하며, 무해자극통증은 우울 및 불안과 같은 정신과 질환과 유의하게 연관되어 있는 것을 밝혀냈다.

군발두통은 눈물, 콧물, 코막힘, 땀, 결막충혈 등의 자율신경증상과 극심한 두통발작을 반복적으로 경험하게 되는 심각한 두통질환이며, 증상의 특성 때문에 ‘군발(群發)두통’이라고 한다. 군발두통의 유병률은 대략 10만명당 약 100~400명 정도이다.

무해자극통증이란 통증을 일으키지 않는 일반적인 강도의 접촉이나 온도자극에도 통증을 느끼는 독특한 통증 증상을 일컫는다. 두통을 비롯한 다양한 통증 질환에서 무해자극통증은 비교적 흔히 동반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편두통과 같은 두통질환에서는 무해자극통증이 최대 80%까지 동반될 수 있는데, 무해자극통증을 보이는 편두통 환자는 기존 치료에 반응이 불량하거나 정신과 질환의 동반이 흔해 임상적으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해당 논문은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SCI급 학술지인 'Scientific Reports'(인용지수: 4.1, Nature Research발행) 4월호에 ‘군발두통 환자에서의 무해자극통증의 연관인자와 임상적 영향’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되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